[뉴스핌 라씨로] 디지털대성, '오디오북' 진출? "가능성 열어두고 검토...기획단계"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13:3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13: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9일 오전 11시34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지난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며 실적 회복에 나선 디지털대성이 신사업 발굴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나섰다. 일각에선 교육용 오디오북 출시설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회사 측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디지털대성이 오프라인 중심에서 벗어나 온라인을 포함한 콘텐츠 강화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지털대성 관계자는 "지금까지 오프라인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해 왔으나 더 많은 회원의 참여와 더 많은 콘텐츠 공유를 위해 플랫폼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고=디지털대성]

이 같은 상황에서 업계에선 콘텐츠 강화 방편 중 하나로 디지털대성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오디오북 형태의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교재를 오디오북으로 만들어 보고 읽는 것이 아니라 들으면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디지털대성 측은 이와 관련,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검토 중이다. 디지털대성 측은 이와 관련,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검토하고 있다.

국내 오디오북 시장은 현재 수백억 원대 규모에 불과하지만,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2019년 론칭한 오디오북 서비스 윌라는 2020년 한 해에만 유료 구독자 수를 전년 대비 800% 늘렸다. 무엇보다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와 SK 등 대기업들도 앞다퉈 오디오 콘텐츠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플랫폼에선 다양한 형태의 독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으로, 올 연말즈음 론칭할 예정"이라며 "하지만, 아직 기획 단계일 뿐이다. 콘텐츠에 대한 상세한 안내는 어려운 상황이다. 메뉴 구성과 콘텐츠 특성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디지털대성은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논술 교육 사업 '한우리독서토론논술'을 운영 중으로, 지난해 실적 부진을 딛고 올 1분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2021년 1분기 디지털대성은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3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00% 증가했다. 전기 대비로는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505억 원으로 42%, 순이익은 42억 원으로 7538% 늘었다.

에프앤가이드 집계를 보면, 디지털대성의 올해 연간 예상 실적은 매출 1991억 원, 영업이익 296억 원, 순이익 225억 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그리고 순이익이 작년보다 각각 34%, 108%, 106% 증가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불황 속에서도 이러닝 사업부 매출이 전년 대비 19% 증가하는 등 특화된 온라인 교육 컨텐츠로 위기를 극복했다"면서 "작년에 온라인 수업 확대로 마케팅 비용이 증가했으나, 이를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온라인 교육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올해 1분기에 역대 최고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만큼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연초부터 스타강사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수험생과 호흡하는 마케팅을 펼치는 등 안정적인 운영을 지속해 나가고 있어 올해에도 실적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