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오늘 일본 총괄공사 초치…도쿄올림픽 독도 지도 표기 엄중 항의

최영삼 대변인 "문체부 등 유관기관과 적극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6월01일 14:55
  • 최종수정 : 2021년06월01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1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표기된 것과 관련해 이상렬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주한일본대사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엄중 항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외교부를 포함한 우리 정부는 2021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기관들 간의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본 정부가 자국의 외교 전략을 정리한 '2021년 외교청서'를 통해 독도가 자국 땅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초치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021.04.27 yooksa@newspim.com

최 대변인은 "외교부 차원에서는 이러한 적극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서 오늘 오후에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할 예정"이라며 "초치해서 일본 측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여사한 일 측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한미정상회담 현안보고에 출석해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과 관련해 "가능한 최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한 외교부의 대응책을 묻는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미 일본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며 "독도에 대한 잘못된 (일본의) 행동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 내 올림픽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지도에서 시마네현 위쪽,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 정부는 도쿄올림픽 지도를 즉각 시정할 것을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재차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정치권 일각에선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도 나오고 있다. 외교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