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삼성바이오,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키로...文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 되도록 지원"

문대통령,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백신기업 협력행사에 참석
노바백스, SK바이오·보건복지부와 백신 개발·생산 MOU 체결

  • 기사입력 : 2021년05월23일 00:47
  • 최종수정 : 2021년05월23일 22: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방미에 동행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2일(현지시각) 모더나와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해외에서 생산된 모더나 백신 원액을 국내에서 완제 충전하여 생산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백신기업 협력행사에 참석,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한미 양국 간 코로나19 백신 협력 강화를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D.C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 참석해 백신 연구 개발 협력 MOU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문 대통령,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청와대 ] 2021.5.23

이날 행사는 미국 보건부 장관, 한국 보건복지부 장관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정부 부처 장관과 SK 대표이사 및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노바백스 대표이사, 모더나 CEO 등이 참여하였으며 그간 한국 정부 및 기업과 미국 백신 기업 간 진행된 연구개발 및 백신 생산 강화 방안에 대한 논의 결과를 토대로 상호 계약과 양해각서를 최종 체결하기 위해 진행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행사에서 모더나와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청와대는 "이번 계약은 모더나 백신의 안정적이고 신속한 국내 공급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미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 백신에 더하여 모더나 백신의 국내 생산도 이루어지면서, 한국이 글로벌 백산 생산 허브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모더나 간에 모더나의 한국 투자 및 생산 관련 논의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모더나는 한국에 mRNA 백신 생산 시설 투자와 인력 채용을 노력하며, 한국 정부는 모더나의 한국 내 투자 지원과 비즈니스 활동에 협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mRNA는 병원체 또는 암세포의 특정 단백질을 생산하는 messenger RNA로서, DNA의 일부가 전사(轉寫)되어 세포에서 단백질을 생산하는 설계도 역할을 한다. 

한편 한국 국립보건연구원과 모더나 간에는 감염병 질환에 대한 연구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

mRNA 백신 플랫폼은 높은 효능과 신속한 백신 개발 가능성 등으로 최근 차세대 백신으로 대두되고 있으나, 높은 기술 난이도 등으로 한국은 아직 관련 기술 향상이 필요한 상황이다. 청와대는 "이번 MOU는 모더나의 뛰어난 mRNA 기술과 한국 국립보건연구원의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활용하여 협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구축했으며, 이를 계기로 mRNA 백신 개발, 신종 감염병 대응 방안 등 상호 관심 분야의 활발한 연구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D.C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장관, 문 대통령,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21.5.23 photo@newspim.com

아울러 보건복지부·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 간에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백신의 개발 및 생산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백신, 독감 결합백신 등 차세대 백신의 개발과 SK바이오사이언스 시설을 활용한 생산 등을 위하여 서로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정부는 기업의 기술 및 생산 협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한국은 뛰어난 백신 생산 능력과 숙련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수의 백신을 생산하여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다"며 "미국 기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면, 현재의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극복 시기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이 백신의 위탁생산뿐 아니라 백신 개발 역량 확보, 해외 백신 및 원부자재 기업 국내 유치 등을 포괄하는 글로벌 백신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백신 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