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알리바바·텐센트, 거세진 당국 규제에도 中 톱 기술주"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07:16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5일 오후 8시2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중국 정부가 인터넷 대기업에 대한 규제 압력을 계속 강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알리바바그룹(뉴욕거래소: BABA)과 텐센트홀딩스(OTC: TCEHY)가 여전히 중국 최고의 기술주라는 의견이 나왔다.

4일(현지시각) 앰버힐캐피탈의 잭슨 웡 자산운용 디렉터는 미 CNBC의 '스트리트사인스 아시아'에 출연해 "지금 이 시점에서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포지션에 도전할 수 있는 다른 어떤 기업도 찾을 수 없다"며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그는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여전히 중국 기술주 가운데 '벤치마크'라고 추켜세웠다. 웡 분석가와 앰버힐은 모두 두 기업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윙 디렉터는 중국 기술 분야를 지배하는 두 거대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수익 전망이 정치적 역풍과 잠재적인 규제 가능성 등에 손상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규제 일선에서 어떠한 종류의 타협이 마침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주가수익배율(PER)이 다른 기술주에 비해 낮다는 점을 들었다. 웡 디렉터는 "그들은 약 30배의 PER에 거래되고 있으며 중국에서 매우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홍콩에 상장된 알리바바의 PER은 26.34배, 텐센트의 PER은 33.36배다. 이와 대조적으로 미국의 기술주는 훨씬 더 높은 밸류에이션에 거래된다. 가령 아마존과 넷플릭스의 PER은 각각 75.71배, 91.6배다. 테슬라는 1000배가 넘는다. 애플과 페이스북은 알리바바나 텐센트와 비슷한 PER을 갖는다. 각각 33.25배, 29.61배다.

알리바바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당국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술주 가운데 대장이라는 주장은 홍콩 주식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술주가 다른 섹터와 비교해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CNBC가 레피니티브 에이콘의 자료를 활용한 분석에 따르면 1분기 말 항셍지수 상위 10개 종목 중 기술주가 단 한 종목도 포함되지 않았다.

항셍지수의 42% 이상을 차지하는 기술주의 실적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이유에는 여러가지 요인이 작용했다.

첫번째로 국채 수익률의 상승이다. 금리 상승은 미래 수익의 상대적 가치를 떨어뜨리기 때문에 기술주와 같은 성장주가 타격을 받는다.

미국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술 기업이 상장 폐지될 수 있다는 우려도 또다른 이유다. 미국은 지난해 미국의 회계감사 기준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을 미국 증시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중국의 규제 당국이 기술 기업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점도 투자자들의 불안을 자극하는 요소다. 중국 금융 당국은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가 될 뻔한 알리바바의 자회사 앤트그룹의 상장을 무산시켰다.

알리바바는 중국 정부의 표적이 되고 있는 유일한 인터넷 대기업은 아니다. 규제의 칼날은 텐센트로 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3월 텐센트의 창업자 마회텅이 중국 반독점 관계자들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면담이 알리바바에 이어 텐센트가 반독점 조사의 다음 타깃이 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아직까지는 텐센트 주가는 크게 타격받지 않았다. 올해 1분기 텐센트 주가는 약 8% 상승한 반면, 알리바바는 같은 기간 5% 넘게 하락했다.

두 회사 모두 2분기 상승 출발했다. 텐센트 주가가 7.21% 급등한 한편 홍콩시장에 상장된 알리바바 주가는 지난 1일 2.55% 올랐다. 부활절 연휴를 지나고 거래는 4월 7일 재개된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