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포항시-해군6전단, 산란계 농장 합동 일제 소독...AI차단 '총력'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7:2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항=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포항시가 해군6전단 화생방지원대와 함께 지역 산란계 농장 일제 소독을 실시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AI) 재발 방지에 총력을 쏟고 있다.

포항시는 22~23일 이틀간 해군6전단으로부터 제독차 1대와 병력 5명을 지원받아 자체소독차량, 드론방제 2개 팀과 합동으로 흥해 성곡농장 등 산란계 농장의 진입로와 농장 내 마당 등 바이러스 오염 가능성이 높은 장소를 대상으로 일제 소독한다.

22일 경북 포항시가 해군6전단과 함께 지역 내 산란계 농장에 대해 일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사진=포항시] 2021.02.22 nulcheon@newspim.com

이번 일제 소독은 지난해 11월 26일 가금농장에서 AI 발생 이후 지난 19일 경남 통영의 오리농장 발생까지 국내 가금농장에서 총 100건이 발생하는 등 AI가 지속된데 따른 선제 조치이다.

주상일 축산과장은 "축사 밖은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전부 오염되었다고 판단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며 "각 농장에서는 축사 외부 소독 실시, 축사 내부 진입 시 장화 갈아신기, 옷 갈아입기 등 각별한 주의와 함께 방역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지난 1월 31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판정받은 청하면 신흥리 소재 산란계 농장대표 P씨와 난좌운반차량 기사 G씨 등 2명을 가축전염병예방법에 의한 행정명령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출입 차량과 사람에 대한 소독 미실시 등 방역조치 미흡사항 5건에 대해 농장대표에게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