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남기, '재난지원금 보편·선별 동시 어렵다' 반발...이낙연 "협의하자는 취지"

이낙연 "협의하겠다는 그 말 그대로 해석해달라"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16:5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함께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이야기해보자는 것이었다.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의하겠다는 그말 그대로 해석해 달라"며 "협의했다가 아니라, 함께 협의하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02.02 leehs@newspim.com

앞서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토록 하겠다. 추경 편성에서는 맞춤형 지원과 전국민 지원을 함께 협의하겠다"며 "경기 진작을 위한 전국민 지원은 코로나 추이를 살피며 지급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오후 홍남기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월 추경편성은 이를 것으로 판단되고 필요시 3월 추경 논의가 가능할 듯 보여진다"면서도 "혹 추가적 재난지원금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하더라도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어 "정책 결정시 정책의 필요성과 합리성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모든 정책결정에 비용이 따르고 제약이 있다는 점도 늘 함께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국가재정은 GDP대비 숫자로만 비교되고 또 그것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고 화수분도 아니다"라며 "재정 운영상 많을수록 좋다는 다다익선보다 필요한 곳에 지원하는 적재적소(適材適所) 가치가 매우 중요하고 또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여당 일각에서 나온 "재정건전성이 너무 건전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에도 "재정을 너무 쉽게 본 진중하지 않은 지적"이라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