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고용보험 가입자 6개월째 회복세…숙박음식·제조업은 장기부진 늪

고용보험 가입자 1430만명…전년비 39.4만명↑
40세 이상 공공행정·보건복지 등 가입자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12월14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지난 5월 바닥을 찍은 뒤 6개월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전달과 마찬가지로 40세 이상 공공행정, 보건복지 등 서비스업 가입자가 늘면서 이를 견인했다. 

다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제조업 등은 장기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질 못하는 모습이다. 숙박음식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과 비교해 소폭 하락했고, 제조업 역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14일 발표한 '2020년 11월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동향'에 따르면 11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429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9만4000명 증가했다. 지난 5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다. 

특히 서비스업은 공공행정, 보건복지 중심으로 개선됐고, 제조업은 추세적 둔화 흐름 속에 전자통신, 자동차, 의약품, 섬유 등 업종에서 감소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고용행정 통계로 본 11월 노동시장 동향 [자료=고용노동부] 2020.12.14 jsh@newspim.com

◆ 서비스업, 공공행정·보건복지 늘고…제조업 감소폭 둔화

먼저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수는 989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1만1000명 증가했다. 특히 공공행정(20만5000명)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지난달(19만9000명) 대비 6000명 늘었고, 보건복지(10만3000명)도 소폭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운수업(-9000명), 숙박음식(-2만3000명) 업종은 갈수록 상황이 힘들어지고 있다.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수는 353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4000명 감소했다. 지난해 9월 마이너스로 돌아선 이후 15개월 연속 전년대비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전자통신(-1800명), 기계장비(-1800명), 자동차(-6600명), 금속가공(-5000명), 기타운송장비(조선업, -8200명) 등에서 감소추세가 이어지는 반면, 의약품(3500명) 등 일부 업종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황보국 고용부 고용지원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증가폭 둔화세는 5월을 저점으로 완만한 개선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비대면 산업과 정부 일자리사업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개선되는 반면, 도소매, 숙박 ·음식 등 대면서비스는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별로는 남성 가입자가 803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3만9000명 증가했고, 여성 가입자수는 626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5만5000명 늘었다.

연령별로는 29세이하(1만7000명), 40대(5만명), 50대(12만8000명), 60세이상(24만9000명)은 증가 지속한 반면, 30대(-5만명)은 지난달과 비슷한 모습을 나타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에서 19만1000명 증가했고, 300인 이상에서도 21만3000명 늘었다. 

고용보험 자격 취득·상실 현황을 살펴보면,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는 55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000명 감소(-0.3%) 했고, 상실자는 48만1000명으로 3만3000명(-6.4%) 감소했다. 

취득자는 60세이상(1만4100명)과 공공행정(2만6400명) 등에서 증가했고, 29세이하(-8700명), 도소매(-1만3200명), 음식숙박(-1만900명) 등에서 감소했다. 신규취득자(2000명)는 증가한 반면, 경력 취득자(-4000명)는 감소했다. 

상실자는 29세 이하(-2만2400명), 30대(-1만300명), 도소매(-1만5000명), 음식숙박(-1만500명)에서 감소한 반면, 60대(5200명), 공공행정(1만9800명)에서 증가했다. 

◆ 구직급여 지급액 9138억…1인당 150만9000원씩 

11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9138억원을 기록해 지난달보다 800억원 가량 줄었다. 지난 5월 역대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선 이후 5개월 연속 1조원대를 기록하다, 지난달부터 2개월 연속 1조원 아래로 감소했다. 

구직급여 신청·수혜 현황 [자료=고용노동부] 2020.12.14 jsh@newspim.com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수는 9만명이다. 산업별로는 제조업(1만5300명), 도소매(1만1800명), 건설업(1만700명), 사업서비스(9100명), 보건복지(8300명), 숙박음식(7800명) 등에서 주로 신청했다.

전체 구직급여 수혜자는 60만6000명이다. 1인당 수혜금액은 150만9000원이고, 구직급여 수혜자에게 구직급여가 1회 지급될 때 수혜금액인 지급건수당 수혜금액은 140만원이다. 

1~11월 구직급여 총 지출액은 10조8941억원이다. 올해 편성된 구직급여 총 예산(12조9096억원)의 84.4% 수준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