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 브라질 통신업계에 '화웨이 축출' 자금 지원

미국, 정부 금융기관 통해 후방 지원
노키아 등 경쟁업체 장비 구입 독려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09:0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망에서 중국 화웨이를 배제하기 위해 브라질 통신업계에 자금을 지원한다고 로이터·AFP통신 등 주요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을 방문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5G 이동통신을 포함해 브라질과 사업 협력 분야를 확정하는 미국 수출입은행(EXIM) 자금 지원 계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10억달러 규모의 이번 계약에 대해 브라질의 미국산 재화와 서비스 수입을 위한 대출·보증·보험을 아우른다며, 특히 통신 분야와 중요한 5G 현대 통신 네트워크가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가 자금 지원 이유로 미국산 재화와 서비스 수입 촉진과 5G를 거론했으나 최대 목적은 5G망에서의 화웨이 축출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브라질 방문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로이터에 브라질이 EXIM의 자금으로 화웨이 경쟁업체의 장비를 구매하는 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브라질 현지 언론은 계약에 대해 화웨이 경쟁 업체인 핀란드 노키아와 스웨덴 에릭손 장비 매입을 위한 자금 지원이 최대 목적이라고 전했다.

지난 15일 블룸버그통신은 브라질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5G망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친미 성향을 보이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중국 경계론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브라질의 최대 수출지라는 점에서 화웨이 배제로 관계가 악화하면 경제적 악영향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브라질 주재 중국 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다수의 국가가 5G와 관련해 독자적인 결정을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