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아직 움츠러든 가요계 콘서트…뮤직 페스티벌도 '언택트'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7:1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코로나19로 치명타를 맞은 가요계의 콘서트가 침체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하향 조정됐지만, 콘서트는 여전히 '언택트'로 진행되고 있다. 관객들과 직접 소통을 중요시 하는 각종 뮤직 페스티벌도 '온라인'으로 시선을 돌렸다.

◆ "오프라인 공연 결국 취소"…방탄소년단부터 뮤직 페스티벌까지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소울 원(BTS MAP OF THE SOUL ON:E)'은 지난 6월 개최된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이후 4개월 만에 온·오프라인으로 진행 될 예정이었지만 결국 오프라인 공연은 성사되지 못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오프라인 공연을 취소한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10.15 alice09@newspim.com

해당 공연이 공지될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면서 중단됐던 각종 공연들이 재개 움직임을 보였다. 방탄소년단 공연 역시 역시 방역 지침 속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코로나19 여파 이후 처음으로 대중음악 공연의 시작을 알리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다시 재확산 추세를 보이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자,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공연은 전면 취소되고 온라인으로 진행돼 아쉬움을 남겼다.

오프라인 공연은 방탄소년단만이 취소한 것은 아니다. 올해 첫 대면 페스티벌로 화제를 모았던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 역시 무산됐다. 지난 16일 주최사 민트페이퍼는 "오는 24~25일 양일간에 걸쳐 진행 예정이었던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의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은 코로나 이후 페스티벌의 첫 가능 사례를 만들겠다는 생각에 기존 공연이 열릴 예정이었던 올림픽공원에서 방역 매뉴얼이 잘 되어있는 킨텍스로 장소를 변경하며 개최를 위한 업무를 준비해 왔다.

민트페이퍼 측은 "그러나 장소 이전 이후 낯선 환경(잔디마당의 부재, 물리적인 거리 외)과 변경에 대한 이슈로 인해 기존 예매자의 70% 가까이가 환불을 결정했다"며 "현재에도 취소표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분위기는 온라인 생중계 티켓으로 이어져 말씀드리기 어려운 수준의 부진한 세일즈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오프라인 공연이 무산된 뮤직 페스티벌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사진=민트페이퍼] 2020.10.19 alice09@newspim.com

이어 "이 결과 공연하는 아티스트에게 결례가 될 정도의 분위기가 조심할 것이 예상되며,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금전적인 손실 역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기에 최종적으로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민트페이퍼는 "당사가 주최하는 페스티벌과 중대형 공연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에 대해 납득 가능한 수준이 되기 전까지는 최대한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현재의 상황, 국민적 정서, 저희의 능력으로는 쉽지 않은 일임을 뒤늦었지만 인지했다"며 "끝까지 완주를 해내지 못해, 의견과 답변에 대응이 늦어, 관객 분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 락 페스티벌도 '언택트'…여전히 얼어붙은 공연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조정됐지만, 여전히 공연계는 얼어 붙어있다. 매년 올림픽공원과 난지공원을 뜨거운 열기로 물들였던 뮤직 페스티벌과 락 페스티벌은 올해 자취를 감췄다. 그런 가운데 올해도 개최한 공연이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다.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온라인이지만 라인업은 가히 대단했다. 자우림부터 국카스텐, 부활, 봄여름가을겨울, 넬, 새소년 등 내로라하는 밴드들이 대거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 16, 17일 양일간 진행됐으며, 온라인 공연 최초로 티켓 판매 없이 '무료'로 진행돼 시선을 끌었다. 접근성이 쉬운 유튜브 KBS-KPOP 채널, 원더케이(1 THE K) 공식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됐고, 누적 접속자 78만명을 기록하며 호평을 얻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온라인으로 진행된 락페스티벌 '2020 펜타포트' [사진=PRM] 2020.10.19 alice09@newspim.com

인천 펜타포트의 주최 측은 "항상 펜타포트를 응원해주는 관객과 뮤지션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펜타포트가 진행될 수 있었다. 2021년에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나 현장에서 관객분들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손꼽는 락 페스티벌이 온라인 공연으로 진행한 만큼, 가요 공연들도 모두 '언택트'로 팬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룹 이달의 소녀 역시 오는 20일 첫 언택트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스트레이 키즈 역시 내달 22일 첫 온라인 콘서트 개최 소식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10CM, 러블리즈, 드림캐처 등 많은 가수들도 이미 언택트 공연을 진행하면서 여전히 오프라인 공연에는 쉽게 고개를 돌리지 못하고 있다.

에일리와 노을도 연말 오프라인 공연 개최를 예고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불안하다는 대중의 우려 섞인 목소리가 존재하고 있다.

이에 한 공연 관계자는 "올해는 대다수의 가수들이 공연을 준비가 하다가 무산되는 경우가 많았다. 공연을 준비할 때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키지만,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혹여나 공연장 내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집단 감염 수준으로 번지기 때문에 아직 많은 관계자들이 오프라인 공연을 꺼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연 관계자들이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관객들 역시 마스크를 착용한다면 무리 없이 공연이 진행될 거라고 생각한다. 뮤지컬 역시 같은 상황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연말에는 부디 공연이 다시 재개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