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중국, 이번엔 방탄소년단 때리기…이효리·쯔위 사태 재현되나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0:3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중국 네티즌이 방탄소년단의 밴플리트상 수상소감을 문제삼으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이효리, 쯔위 등이 곤욕을 치른 데 이어 미국에서 위상이 높아진 방탄소년단이 타깃이 되고 있는 형국이다.

◆ 리더 RM 소감 문제삼은 중국 네티즌…한국기업은 광고내리기

지난 7일 BTS는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행사에서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플리트상을 받았다. BTS 리더인 RM은 미리 녹화된 수상 소감을 통해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국과 미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후 중국 네티즌은 RM의 소감을 문제삼으며 북한 편에 서서 싸운 중공군의 희생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서는 '국가 앞에 아이돌 없다'는 해시태그가 유행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한미)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BTS의 수상 소감이 중국 네티즌의 분노를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BTS가 한국전쟁에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 정신'으로 참여한 자국군의 희생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행사는 한국과 미국의 친선을 위한 자리였고, 양국의 희생으로 맺어진 6·25 언급이 나오지 않을 수 없었던 만큼 중국의 반응은 다소 억지스럽다. 그럼에도 현대자동차와 스포츠웨어업체 휠라, 삼성전자는 중국 소비자들의 반발을 우려, 중국 웹사이트와 웨이보 등 SNS계정에서 BTS와 관련된 광고와 게시물을 내렸다.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 이효리·쯔위 사태 재현되나…NYT 상세보도·국내외 팬들 피로감

이같은 중국 네티즌의 '공격'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양안 논란'에 휩싸였던 트와이스 쯔위에 이어 최근에는 이효리의 사소한 발언도 도마에 올랐다. 지난 2016년 쯔위는 한국의 한 방송에서 고향인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가 중국 내 네티즌들의 비난에 시달렸다. 일부 세력은 그가 대만 독립 지지자라는 의혹과 논란을 제기했고 JYP 측은 공식 사과하는 한편, 박진영 JYP 대표 프로듀서, 쯔위 본인도 직접 사과했다.

이효리 사건은 바로 지난 8월에 벌어졌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부캐(부캐릭터) 활동명을 정하던 그는 '마오'를 언급했다가 마오쩌둥 전 국가 주석을 희화화한 것이라는 오해를 받았다. 중국 SNS에서 논란이 된 것은 물론, 이들은 이효리 인스타그램에 항의 댓글을 달고 사과를 요구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린다G로 활동하고 있는 이효리 [사진=카카오M] 2020.08.13 alice09@newspim.com

논란이 확산되자 '놀면 뭐하니?' 측은 SNS을 통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며 "보내주시는 우려처럼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이 사건 이후로 개인 SNS를 폐쇄했다.

중국의 과도한 흠집내기에 국내외 팬들은 피로감에 시달리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즈 역시 12일(현지시간) 비지니스면에 'BTS는 한국 전쟁 희생자를 존중했다. 일부 중국인들은 모욕을 감지했다'라는 제목으로 이 사건을 상세히 보도했다. NYT는 "그것(BTS 발언)은 어떤 공공연한 도발보다는 포용(open-armed)"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BTS 에디션'이 판매를 중지하고, 휠라와 현대자동차가 BTS 광고 게시물을 웨이보에서 내린 사실도 전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