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다시 시작된 트로트 열풍…'미스트롯2' 힘 받아 연말까지 이어질까

  • 기사입력 : 2020년10월05일 16:4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5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트롯' 이후 우후죽순으로 퍼진 트로트 예능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열풍이 잠시 주춤해진듯 했지만, 추석 연휴에 방영된 특집 프로그램이 다시 열기에 불을 지폈다. 지금의 전성시대를 만든 TV조선이 하반기에 '미스트롯2'를 선보이는 만큼, 연말까지 '트로트 열풍'이 이어질 모양새다.

◆ 열풍 불 지핀 나훈아…연휴 시청률 전체 1위

트로트 예능 범람으로 주춤했던 열기는 나훈아가 다시 일으켜 세웠다. 나훈아는 지난달 30일 KBS2TV '2020 한가위 대기획-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대한민국 어게인)'로 데뷔 첫 언택트 공연을 진행했다. 이 공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고 다시 한 번 힘을 내자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시청률 29%를 기록한 나훈아의 언택트 공연 [사진=KBS] 2020.10.05 alice09@newspim.com

'대한민국 어게인'은 지난 23일 사전 촬영으로 진행돼 1000명의 온라인 관객과 함께 했으며, 고향, 사랑, 인생을 주제로 총 3부에 걸쳐 구성됐다.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이날 공연에서 나훈아는 그간의 히트곡과 최신곡을 쏟아내며 건재함을 보여줬다.

특히 '대한민국 어게인'은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음과 동시에 나훈아가 15년 만에 방송에 출연하다보니 시청률은 말 그대로 '대박'을 쳤다. 해당 방송은 29.0%(닐슨, 유료플랫폼 가입기준)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반응 역시 뜨거웠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는 모두 나훈아와 관련 검색어가 장식했다. 특히 공연 중 부른 자작곡 '테스형!'은 방송 직후 온라인상에서 밈(meme)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해당 곡이 철학자 소크라테스에게 자신의 철학과 세상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만큼, 대중들은 '테스형!'을 찾으며 각종 화두를 던지는 글과 반응을 쏟아내며 또 다른 열풍을 만들어냈다.

열기가 지속되자 KBS는 지난 3일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만의 외출' 번외편을 긴급 편성했고, 이 역시 18.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추석 연휴 뱡영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사진=KBS] 2020.10.05 alice09@newspim.com

또 추석연휴(9월 30일~10월 4일) 동안 방송된 TV 프로그램 중 '대한민국 어게인'이 시청률 전체 1위(시청률 조사회사 TNMS 기준)를 차지했다. TNMS 시청자데이터에 따르면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는 743만명이 동시 시청했으며, 10대부터 60대이상 까지 각 연령대 시청률 1위를 휩쓸었다. 스페셜 편 역시 392만명이 시청하면서 전체 8위를 차지했다.

◆ 추석 특집으로 이어진 열기…'미스트롯2'로 연말까지 갈까

이번 추석 연휴에는 트로트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을 찾았다. KBS는 나훈아 언택트 공연을, TV조선은 대중가요 역사상 처음으로 트로트 시상식인 '2020 트롯 어워즈'를 개최했다. '트롯 어워즈'에는 이미자를 비롯해 설운도, 남진, 태진아, 송대관, 장윤정 등 트로트계 거장들이 대거 참석했다.

내로라하는 트로트 가수들이 총출동한 만큼 '트롯 어워즈'는 22.4%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25.1%까지 치솟으며 추석 당일 지상파·종편 전 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MBC 역시 정규 방송을 앞둔 '트로트의 민족'을 선공개했으며, 최고 시청률 11.3%를 기록했다.

이처럼 각종 트로트 특집 프로그램으로 인해 주춤했던 열풍이 다시금 활기를 찾은 가운데, 지금의 열풍의 시초를 만들어낸 TV조선이 올 하반기에 '미스트롯2'를 선보이는 만큼 열풍이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다시 살아난 트로트 열풍에 한 몫을 한 것이 바로 나훈아의 언택트 공연이다.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가수의 공연이었던 만큼, 나훈아가 다시 일으켜 세운 열풍은 추후 방송될 트로트 프로그램에도 영향을 미칠 거라고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또 아이돌 가수들이 트로트에 도전하면서 10대들도 트로트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이제는 트로트의 폭이 단순히 '어른들이 즐기는 장르'가 아니라 나이를 불문하고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주류 장르로 재탄생한 만큼 열기가 오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