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문대통령, 유엔서 '종전선언' 제안…"비극적 상황 끝낼 때 됐다"

유엔총회 영상기조연설…"국제사회 힘 모아주길"
"종전선언,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길 여는 문"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01:43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0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유엔 무대에서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언급하며 '한반도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종전선언 현실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 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며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제75차 유엔 총회 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사진=청와대] 20.09.23 photo@newspim.com

그러면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난해 '빈손'으로 끝난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부정적 여파로 남북관계가 소강국면을 이어오고 있지만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실현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돼 있다"면서도 "그러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한걸음 더 나아가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고 변함없이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 다시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은,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가운데 사실상 마지막 반전을 모색하는 것이라는 관측이다. 관건은 북한의 호응이다. 그간 문재인 정부의 협력 손짓에도 북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급기야 남북 간 '365일 대화채널'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라는 초강수를 두기도 했다.

지난 16일 인천공항 출국장에 마스크를 쓴 벽화가 걸려 있다.[사진=뉴스핌 DB]

◆ 한국·북한·중국·일본·몽골 참여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제안

문 대통령은 아울러 지금 세계가 자국의 국토를 지키는 '전통적인 안보'에서 재해와 재난 등에도 대응해야 하는 '포괄적 안보'로 안보 개념이 확장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국·북한·중국·일본·몽골이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 이상으로 인류를 위협하는 코로나의 위기 앞에서 이웃 나라의 안전이 자국의 안전과 직결되어 있다는 것을 더 깊이 인식하게 됐다"며 "이제 한 국가의 능력만으로 포괄적 안보 전부를 책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 국가의 평화, 한 사람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국경을 넘는 협력이 필요하다"며 "다자적인 안전보장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의 한반도 문제 역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의 관점에서 생각해주길 기대한다"며 "북한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