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방탄소년단, 하루새 국내외 뉴스·토크쇼 점령…쉴틈없는 글로벌 행보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09:3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른 방탄소년단이 KBS 9시 뉴스에 등장했다. 미국 인기 아침 방송 NBC '투데이쇼'에는 벌써 세차례 출연해 하루새 국내외 미국 전역에서 뜨거운 인기세를 확인했다.

◆ KBS 도착부터 방송까지…국내외 폭발적인 관심 쏟아져

방탄소년단은 10일 KBS 뉴스9에 출연해 빌보드 '핫100' 차트 1위 달성 이후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들은 보도국에 직접 방문해 이소정 앵커와 대담을 나눴다.

방송 전부터 이들의 KBS 방문기는 모든 과정이 생중계로 공개되며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KBS는 이들이 여의도 KBS 본사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앵커와의 만남, 스튜디오 방문 현장을 KBS 뉴스 유튜브와 틱톡, 카카오TV, my K를 통해 실시간으로 내보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뉴스9]2020.09.11 jyyang@newspim.com

이날 저녁 7시 기준으로 틱톡 동시접속자수가 14만6000명, KBS 유튜브 11만3000여명, KBS월드 유튜브 8만3000여명에 이르렀고, 재생횟수는 KBS 유튜브 94만회, KBS월드 유튜브 84만회에 이르는 등 BTS에 대한 전 세계적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싱글 차트 2주 연속 정상이라는 대기록을 썼다. 이들은 "해외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상황이 좋지 않아 음원을 제작할 때도 팬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팬들이) 많이 좋아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이런 결과가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다이너마이트'는 신나는 디스코 음악 장르로 주목받았다. 멤버들은 "안 좋은 시기에 사실 사람이 우울하거나 슬플 때 위로하거나 타파하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는데 정공법을 택했다"며 "누구나 친숙할 수 있는 디스코팝 장르로 유쾌하고 희망적인 부분들의 방법들도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 만큼 혹은 그것보다 더 좋은 곡들이 많이 있으니까 기대 많이 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의 참여도가 굉장히 높다"고 새로이 발매할 곡들에 기대도 당부했다.

다음 목표를 그래미상이라고 언급한 만큼, 방탄소년단은 "수상 후보가 돼서 단독공연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감히 이런 말씀을 드려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수상까지 할 수 있으면, 정말 너무나도 바람"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의 KBS 인터뷰에서는 코로나19 방역을 이끌고 있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직접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정 본부장은 "지금 코로나19 비대면 시대에 팬들과 어떻게 소통을 하고 어떻게 얘기를 나누고 계시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방탄소년단은 "인터넷과 SNS로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것에 대해 좋은 시기에 살고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하루새 국내외 뉴스·토크쇼 점령…쉴틈없는 행보

방탄소년단은 10일 국내에서 생방송 KBS 뉴스에 출연했지만, 미국 전역에서는 토크쇼로 아미와 만났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미국 NBC 유명 모닝쇼 '투데이 쇼''의 서머 콘서트 시리즈인 '2020 시티 뮤직 시리즈에 출연해 '다이너마이트'와 '앙팡맨'을 열창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09.11 jyyang@newspim.com

방탄소년단의 '투데이 쇼' 출연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2월,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의 발매를 기념해 미국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진행했고, 지난달 24일에는 화상 연결 인터뷰를 통해 'Dynamite' 발매 소식을 알렸다. 이번에는 무대까지 선보이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시티 뮤직 시리즈'는 NBC가 매해 여름에 진행하는 콘서트 시리즈로, 미국 내 영향력 있는 인기 가수들이 출연해 노래와 퍼포먼스를 펼친다. 올해는 지난 5월부터 찰리 푸스, 리키 마틴, 클로이 앤 할, 블레이크 쉘톤 등이 참여했다. 이번엔 빌보드 싱글 차트를 점령한 한국가수 방탄소년단이 주인공이 됐다.

투데이 쇼'의 진행자들은 무대에 앞서 방탄소년단을 "최초로 영어로 부른 최신 싱글 곡 'Dynamite'로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놀랍지도 않게 빌보드 '핫 100' 차트 정상에 오른 '글로벌 뮤직 센세이션'"이라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희망적인 느낌의 파란 세트를 배경으로 신나고 힘 넘치는 곡의 분위기에 맞게 유쾌하면서도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탄소년단은 오는 17일(한국시간)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와 19일 대규모 음악 축제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페스티벌'에도 출연해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선보이며 국내외에서 바쁜 일정을 소화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발매 1주차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한국 가수 사상 최초로 정상에 올랐다. 이후 2주차에도 연속으로 1위를 유지하며 빌보드 역사상 놀라운 기록을 쓴 가수가 됐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