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공부합시다] 중국 불마켓 신호 '회전율', 손바뀜으로 본 A주 시장

높은 회전율 종목은 투자자들의 인기주로 간주
高회전율 상승장의 전조, 단타 매매는 경계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8월04일 15:46
  • 최종수정 : 2020년08월04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독자 여러분의 효율적인 주식 투자를 위해 뉴스핌이 [공부합시다] 코너를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공부합시다-중국편]이 익숙하지 않은 시장 환경, 제한적인 정보로 A주 투자전략을 고민하고 계신 투자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잘나가는 식당과 '불 마켓'(bull market)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높은 회전율(Turnover Ratio)이다. 고객들의 끊임없는 식당 방문에 따른 높은 테이블 회전율은 매출 증가로 이어진다. 증시에서도 마찬가지다. 주식 매매 활성화에 따른 '회전율' 상승은 거래소 자금 유입 확대로 이어지면서 조만간 상승장 출현을 알리는 신호로도 해석될 수 있다.

주식 회전율은 일정 기간 동안 주식이 얼마나 활발하게 거래됐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하루에 거래된 주식 수를 전체 주식 수로 나누면 '1일 회전율'을 구할 수 있다. 예컨대 총 발행 주식 규모가 1만 주인 상장사가 하루 동안 거래된 주식 수가 2000주에 이른다면 1일 회전율은 20%에 달한다고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회전율은 특정 종목이 얼마나 많은 투자자를 거쳤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수치이다. 즉 높은 회전율의 종목은 주식의 주인이 빈번하게 바뀌었다는 의미로 간주된다. 이런 관점에서 높은 회전율은 해당 종목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 수준을 반영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특히 고회전율 종목은 유통(매매)이 용이해 투자자가 원하는 시점에 쉽게 매매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가령 총 발행 주식이 1만주로 동일한 '갑'과 '을'의 두 개 상장사의 회전율이 각각 100%, 200%를 기록했다면, 갑 종목은 전체 주식 수만큼인 1만 번의 주식 매매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을' 종목은 발행 주식의 2배 규모인 2만 번의 매매가 진행됐고, 이는 갑에 비해 여실히 높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최근 중국 증시에서도 회전율이 상승하면서 상승 랠리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역대 중국 증시의 불 마켓 시기와 회전율과의 상관 관계를 짚어본다.

[사진=셔터스톡]

◆투자자들의 '손'타는 종목은 인기주, 일시적 단타 종목은 경계해야  

불마켓 조짐이 본격화된 올해 6월. A주 시장에선 회전율과 주가 추이간 뚜렷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 종목의 높은 회전율은 주가 호조세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랑차이징(新浪財經)에 따르면, 6월 중국 증시의 회전율 상위 100개 종목의 월별 주가 상승률은 16.78%로 집계됐다.

이중 82개 상장사 주가가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고, 특히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게임 업체인 개살문화(凯撒文化·002425)로 나타났다. 이 종목의 6월 한달간 주가 상승률은 152%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6월 개살문화의 1일 평균 회전율은 10%에 달했다.

회전율 구간별로도 주가 상승세가 상이한 것으로 조사됐다. 높은 회전율 구간에 속한 종목일 수록 주가 수익률도 상대적으로 높은 경향이 나타났다. 증시 플랫폼 수쥐바오(數據寶)에 따르면, 상반기 기준(6월 25일) 1일 회전율이 20% 넘어서는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96.01%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또 10%~20%의 회전율 구간 종목의 평균 주가 상승폭은 46.44%에 달했다.

하지만 '손바뀜'이 높은 종목은 회전율의 분모가 되는 총 주식 수가 작은 소형주이거나 특정 호재로 인해 일시적인 급등세를 보이는 테마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예컨대 지난 6월 중국 당국이 경기 활성화 대책으로 '노점 경제(地攤經濟)'활성화 방안을 내놓자 관련 종목들의 회전율과 주가는 급등세를 보였다. 노점상 테마주로 분류되는 서안음식(西安飲食·000721)의 6월 1일 평균 회전율은 17.55%를 기록, 상위 20위권에 들었다. 지난 6월 주가 상승폭도 19.46%에 달했다.

'기술 국산화 테마주'로 꼽히는 남대광전(南大光電·300346)의 6월 1일 평균 회전율은 17.52%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주가 수익률은 31.6%에 이르렀다.   

전문가들은 단기간 내 소형주 집중 매수에 따른 과도한 회전율과 같은 수치 왜곡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역대 A주 상승장 시기, 회전율도 뚜렷한 상승세 

그동안 중국 증시에선 올해 상승장을 비롯한 크게 4차례의 불마켓 시기가 있었다. 역대 상승장 시기엔 회전율 상승은 물론 거래액도 대폭 늘어난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하이퉁(海通) 증권은 중국 증시가 지난 3차례에 걸친 상승장 기간 동안 회전율 증가폭이 1.1배~1.5배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관련 자료에 따르면, 첫 번째 불마켓 시기(2005년 6월~2007년 10월)의 상하이종합지수는 998포인트에서 3049 포인트로 뛰어올랐다. 상승장 초기(2005년 6월) 416%에 달했던 평균 회전율은 불마켓 종료 단계인 2007년에 이르러 613%로 확대됐다. 1일 평균 거래액도 2.51 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두 번째 불마켓 시기(2008년 10월~2010년 11월)에서도 유사한 경향이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중소판지수(中小板指數)는 2114포인트에서 6177포인트으로 수직상승했다. 연간 평균 회전율은 1.1배 뛰었고, 1일 평균 거래액도 2.28배 불어났다.

세 번째 상승장 시기(2013년 6월~2015년 6월)에서도 회전율 상승에 따른 상승장 출현이 확인된다. 2015년 6월 상승장 종료 단계의 평균 회전율은 상승장 초기 단계(174%) 대비 1.5배 상승한 261%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상하이종합지수는 5100포인트를 넘어서는 등 불마켓이 정점에 달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