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정치

[종합] 트럼프 "올해 대선 연기 원치 않아...우편투표 위험 우려"

기사입력 : 2020년07월31일 07:40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12:28

트럼프, 앞서 트위터 "대선 연기할까?" 바람 넣은 뒤 번복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올해 11월 대통령선거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지 수 시간 만에 선거 일정이 미뤄지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여러분보다 선거와 (그에 따른) 결과를 매우, 아주 원한다"며 "연기하고 싶지 않다. 나는 선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다만 앞서 연기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그 배경으로 거론한 우편투표에 대해서는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을 거듭 되풀이했다. 그는 "3개월을 기다렸다가 투표용지가 모두 없어진 것을 알게 되고 싶지 않다"며, "(그렇다면) 그 선거는 아무 의미도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올해 11월 3일 대선 연기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코로나19(COVID-19) 감염 우려로 유권자들의 우편투표가 늘어나면 부정이 일어나기 쉬워진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보편적인 우편투표로 2020년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한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며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며 무사히 투표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룰까?"라고 적었다. 의문형 문장으로 글을 맺었지만 대선 연기론에 바람을 넣은 셈이다.

연방법은 11월 첫째 주 월요일 다음 날인 화요일을 대통령 선거일로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변경하기 위해서는 의회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원은 야당인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법 개정의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게 대체적인 견해다.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 지명이 확실시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큰 차이로 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은 자신이 열세에 놓이자 조바심을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