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에 "우한 시민 몰살하겠다" 낙서

  • 기사입력 : 2020년05월06일 07:57
  • 최종수정 : 2020년05월06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도쿄(東京)의 야스쿠니(靖国) 신사 화장실에서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武漢) 시민을 "몰살하겠다"는 낙서가 발견됐다고 5일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일 오후 5시 경 신사 내 남자 화장실에 이러한 낙서가 있는 것을 한 남성이 발견하고 신사 직원에게 신고했다. 낙서는 신사 내 두 곳의 남자 화장실에서 각각 발견됐다.

일본 경찰은 기물손괴 혐의로 낙서한 사람을 찾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의 위패를 보관하고 있어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불린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시민들이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의 위패가 보관된 일본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해 기도를 올리고 있다. 2019.08.14.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