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중국 증권신문 헤드라인(4/20)] '6대 보장' 경기부양, 제약 상장사 1분기 '나홀로' 성장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3:3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1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20일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 상해증권보(上海證券報), 증권시보(證券時報), 증권일보(證券日報) 등 중국 4대 증권신문에 실린 헤드라인 기사를 통해 금일 중국 증시를 둘러싼 주요 이슈와 동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 최저수준 금리인하로 '통화 완화' 기조 확대

: 중국증권보

지난주 -6.8%라는 사상최악의 1분기 경제성적표를 받아든 중국 지도부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주재로 열린 지난 17일 공산당 중앙정치국 회의를 통해 통화정책 완화 기조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 의지를 시사했다.

구체적으로 지급준비율 인하, 금리 인하, 재대출 확대 등의 수단을 통해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고, 대출 시장 금리 인하를 유도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지준율 인하, 금리 인하 계획을 명확히 제시했다는 것은 통화 정책 활용 가능성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면서 "금리인하의 경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와 대출우대금리(LPR)뿐 아니라, 예금 기준금리 인하의 여지도 열어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와 함께 이날 중국 지도부는 재정적자율을 높이고, 특별 국채와 지방정부 특수목적채권 발행 규모를 확대하는 등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실제로,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0일 1년 만기 LPR을 4.05%에서 3.85%로 0.2% 포인트(20bp, 1bp=0.01%), 5년 만기 LPR은 4.75%에서 4.65%로 0.1%(10bp) 포인트 인하하며 완화적 통화 정책을 이어갔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1년 만기 MLF 금리를 기존 3.15%에서 2.95%로 0.2% 포인트 내리고, 중소은행에 적용되는 선별적 지준율 인하를 통해 지준율도 0.5% 포인트 인하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 인민은행. 

'6대 안정, 6대 보장' 통한 경기부양 의지 시사

: 중국증권보, 증권시보

중국 지도부가 '6대 안정(六穩)'에 이어 '6대 보장(六保)'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며 공격적 경기부양의 본격화를 알렸다.

중국 지도부는 지난 17일 공산당 중앙정치국 회의를 통해 '6대 보장(六保)'을 내용으로 한 경기부양 계획을 밝혔다. 6대 보장은 △취업 보장 △민생 보장 △시장 주체 보장 △식량 에너지 안전 보장 △산업체인 공급체인 안정 보장 △기층 조직 업무 이행 보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기존의 '6대 안정'에서 '6대 보장'으로 경기부양 가이드라인을 확대한 것은 거시경제 최후의 방어선 수호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그 중 취업 보장이 가장 핵심 방향이 될 것이며, 안정적인 경제 펀더멘털을 기반으로 구조적 개혁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지난 2018년 8월에도 중국 당국은 둔화된 중국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금융안정 △무역안정 △투자안정 △취업안정 △외자유치 안정 △경기안정 등의 내용을 담은 '6대 안정(六穩)' 경기부양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

◆ 제약 상장사 1분기 성적표 공개 '나홀로 성장'

: 증권일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분기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비롯한 대부분 업종의 수익이 대폭 하락한 가운데, 코로나19 수혜주로 주목 받는 제약 관련 업종 상장사들은 눈에 띄는 플러스 실적을 기록했다.

최근 제약 상장사들이 1분기 실적표를 공개한 가운데 항생제, 비타민, 제약 원료 등을 생산하는 기업의 실적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복상약업(富祥藥業 300497.SZ)은 순이익이 8013만5900 위안에서 9082만600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50~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화약업(同和藥業 300636.SZ)은 1분기 순이익 1579만 위안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253% 증가했다.

중국은 제약 원료 수출 대국으로서 전세계 항생제, 비타민, 해열진통제 원료 생산량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까지 중국에 등록된 제약 원료 생산 기업은 1500여 곳에 달하고, 작년 기준 생산량은 300만여 톤, 수출량은 100만여 톤에 달했다.

1분기 제약 상장사의 실적이 크게 증가한 것은 중국 내 제약 및 원료 수요가 늘면서 주문량이 대폭 증가한 가운데, 업무 복귀 또한 순조롭게 이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 딩천(鼎臣)관리 컨설팅의 스리천(史立臣) 담당자는 "제약사들의 원료 구매는 주기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1분기 분에 해당하는 원료는 지난해 말 구매된 분량"이라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시장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미 생산된 제약 원료 재고에 한계가 있는 만큼, 3월부터 제약사들이 다시 원료를 사들이게 되면서 가격 또한 전월대비 대폭 오르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