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고창 동호 어촌뉴딜300사업 해수부 기본계획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3: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창=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고창군은 해양수산부로부터 전국 70개 대상지 중 10번째로 동호 어촌뉴딜 300사업의 기본계획을 승인받고, 관련 고시를 완료, 어촌뉴딜 선도 지역으로서 위상을 선점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군은 지난 4월부터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했다. 그간 주민설명회 5차례, 지역협의체 자문회의 4차례, 해수부 자문위원 자문회의 2차례 등을 열고 지역여건 분석, 주민과 전문가들의 꼼꼼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

고창 동호 어촌뉴딜300 기본계획 조감도[사진=고창군청]

이 과정에서 동호항만의 차별화되고 특색있는 콘텐츠를 도입해 보다 현실성 있는 사업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

'동호 어촌뉴딜 300사업'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업비 약 113억원을 투자해 노후 포구 정비 등 3개 공통사업, 어촌복합센터 건립 등 12개 특화사업, 주민역량 강화 사업등 소프트웨어 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달 충남 홍성군 지역센터 마을활력소 서경화 팀장을 초청해 마을협동조합설립 및 운영방법 등을 동호 주민들에게 교육했다. 다음달에는 주민선진지 견학을 진행해 주민인식 전환에 노력할 계획이다.

포구정비, 물양장 설치, 소공원 조성 등 토목·조경공사도 실시설계용역을 이달 말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