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전자 '올레드 TV' 광고, "다른 LED TV와 비교 불가" 강조

자체 기술력 집중 부각...경쟁사 TV 우회적 언급까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8일 10:22
  • 최종수정 : 2019년09월08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앞 글자가 다른 LED TV도 LED TV다. 유일한 자발광 TV는 ‘올레드 TV'"

LG전자는 올레드 TV 광고를 통해 타사 제품보다 기술력이 뛰어나다고 주장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올레드(OLED) TV의 강점을 알리는 'LG 올레드 TV 바로알기' 광고 영상을 8일 공개했다. 영상에서 LG전자는 올레드 TV의 기술력을 집중 부각시키기 위해 경쟁사 제품까지 언급했다.

LG전자는 LG 올레드 TV가 백라이트가 있는 LED TV와 비교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 컬러를 만드는 LG 올레드 TV에 대해 △최소 3.85mm 두께로 종이처럼 얇아 벽에 착 붙일 수 있는 월페이퍼 디자인(모델명: 77W9) △정확한 블랙 표현 △롤러블 TV에 이르는 진화까지 가능한 반면, LED TV는 백라이트가 필요해 블랙 표현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고, 컬러가 과장될 수 있고, 더 얇아지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A, B, F, U, Q, K, S, T 등 앞 글자가 다른 LED TV도 백라이트가 필요한 LED TV이고,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나는 유일한 TV는 올레드 TV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번 광고에서 그림 한 장이 벽에 착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Wallpaper)’ 디자인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W’,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세계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등을 잇따라 노출시켜 LED TV와 다르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영상은 60초 분량의 기존 광고와 달리 75초 분량으로 제작해 상세한 내용을 담았다. LG전자가 75초 분량의 제품 광고를 집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광고를 통해 LED TV와의 기술 격차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올레드 TV의 기술 우위를 직접적으로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