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이주열 "기준금리 인하 고려 안해…잠재성장률 확보가 최우선"

2분기 성장 반등 기대…예정대로 정부 예산안 집행돼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1일 11: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피지 난디=뉴스핌] 백진규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리가 기준금리 인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22차 아세안+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피지 난디를 방문한 이 총재는 1일 풀만(Pullman)호텔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시장 일각에서 제기되는 기준금리 인하 논의는 너무 앞서간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22차 '아세안(ASEAN)+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피지 난디를 방문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일 풀만(Pullman)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최근 장기시장금리가 기준금리 아래로 내려가고, 1분기 성장률이 전기대비 0.3% 하락한 상황이다. 이에 이 총재는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이례적인 면도 있으나, 글로벌 경기 여건이 개선되면서 2분기부터 성장세가 회복되고 물가상승률도 하반기에는 1%대에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장단기 금리 역전 등 시장이 앞서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가계부채와 금융안정 상황 등을 감안할 때 현재로서는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추경 규모가 기대보다 미흡한 만큼 정부 측면에서 다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기존 계획된 예산안의 지출이 예정대로 집행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올해 정부 예산 증가율은 9.5%에 달해 이미 지난해보다 확장적으로 편성돼 있고, 여기 추경이 더해지면 성장률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그는 "생산성을 제고하고 구조개혁을 뒷받침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잠재성장률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국 미국 독일 등이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점을 예로 들며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재정 역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투자가 필요한 업종에 대해선 "하나의 업종만 예로 들 수는 없고 모든 산업 모든 기업이 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면서도 "반도체 의존도가 굉장히 큰데, 과거 반도체 호황으로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도 사실이지만, 앞으로 구조조정이나 체질개선 측면에서 한 산업에 과도한 쏠림 현상이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의 역할이 국내외에서 강조되는 상황이다. 이 총재는 "독일 경제가 주춤한 것도 사실 중국 경기 부진 때문인데, 독일은 우리와 비슷할 정도로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갈등이 완화 조짐을 보이면서 1분기 성장률도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며 "무역분쟁 완화와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에 힘입어 좋은 방향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