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품질 불안에"...LG전자, 5G폰 'V50' 출시 잠정 연기

"최적화 작업 진행...안정적 서비스 가능할 때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4: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5G 스마트폰 'V50 씽큐' 국내 출시를 연기한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5G폰 V50 출시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진=LG전자]

5G 통신 품질에 대한 이슈가 계속되면서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을 때 V50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정확한 출시일은 확정짓지 않았다. 

LG전자는 V50에 채용한 통신칩 제조사 퀄컴과 국내 이통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소프트웨어(SW) 및 하드웨어(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의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