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100일 기념 중국 파워 셀럽 초청 행사 성료

  • 기사입력 : 2018년10월29일 09:16
  • 최종수정 : 2018년10월29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중국 각 분야별 셀럽들이 개점 100일 맞은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을 직접 방문해 축하를 건넸다.

29일 신세계면세점에 따르면 홍콩 최대 거부인 헨리 폭의 손녀 멜리사 폭, 홍콩 금융계 재벌 3세인 아만다 라우, 중화권 선박회사 오너가 차오스핑 등 중국 파워 셀러브리티 4명은 지난 26일부터 사흘간 신세계면세점을 방문해 성공적 안착을 축하했다.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100일 축하 행사에 참석한 중국 셀럽과 세계적인 음악 프로듀서 브라이언 리(Brian Lee). (왼쪽부터)차오스핑(Chao Sihping), 카키 쳉(Kaki Cheng), 브라이언 리(Brian Lee), 멜리사 폭(Melissa Fok) 아만다 라우(Amanda Lau)[사진=신세계면세점]

이번 방한한 4명은 중화권 내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파워인플루언서다. 이들은 뛰어난 외모와 중화권 정재계 및 연예계 인맥, 사업 능력 등으로 중화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인물들이다.

신세계면세점은 개별 중국인 관광객 확대를 위해 그간 위챗, 마펑워, 씨트립 등 주요 온라인 플랫폼과 제휴해 온데 이어, 최근에는 중화권 파워인플루언서의 방한을 적극 추진하면서 인지도 확대 및 관광객 유치에도 한층 탄력이 붙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방한하는 주요 인사들을 위해, 26일 명동점에서는 국내 1호 남자 스타일리스트 정윤기와 함께 럭셔리 스타일링 클래스를, 27일 강남점에서는 홍콩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주대복과 콜라보로 주얼리쇼를 개최했다. 28일에는 서울, 경기권 미식 투어로 방한 일정을 마무리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유명인사들의 면세점 방문이 늘면서, 브랜드의 인지도와 화제성은 물론 시장 점유율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플랫폼 및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통해 개별관광객 확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