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강주아오대교 23일 개통식,중국 최고 여성부호는 양후이옌,영화 '대공습' 미국에서 상영

  • 기사입력 : 2018년10월19일 16:54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0월 15일~10월 19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강주아오대교 개통 23일 개통식, 세계 최장 해상대교 모습 위용 드러내  

중국 광둥(廣東) 지역 주요 도시를 잇는 해상 다리인 강주아오대교(港珠澳大橋)가 9년간의 대역사(役事) 끝에 오는 23일에 개통식을 가진다.

총 1200억 홍콩달러가 투입된 강주아오 대교는 홍콩 커우안(口岸,국경출입구),주하이(珠海) 및 마카오 커우안을 연결하며, 총 연장 55 킬로미터의 세계에서 가장 긴 해상대교이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강주아오 대교 개통 초기에는 홍콩과 마카오를 연결하는 ‘강아오1호(港澳一号)’ 직통 버스가 매일 38차례 운행될 예정이다. 또 하루 최대 2000여명의 승객이 이 셔틀 버스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셔틀 버스 표는 현장 구매외에도 온라인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다. 또 버스 요금은 170 홍콩달러로 책정됐고 애플페이, 위챗페이,알리페이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그동안 마카오와 홍콩을 잇는 주요 교통수단이었던 페리는 3시간30분이 소요됐지만 다리 개통 후 이동 시간은 30분으로 대폭 단축된다. 또 홍콩-주하이간 차량 소요시간도 기존 4시간에서 불과 45분으로 축소되면서 광둥 지역 주요 도시간 이동이 1시간 내로 가능해 질 전망이다.  

한편 홍콩 매체 SCMP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3일 주하이(珠海)에서 개최되는 개통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올해 중국 최고 여성부호는 양후이옌(楊惠姸)

중국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여성 부호는 누구일까. 중국 부호전문 연구기관인 후룬연구원 (胡润研究院)은 부동산 개발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그룹 부회장 양후이옌(楊惠姸)을 올해 중국 최고의 여성부호로 선정했다.

후룬(胡润) 보고서에 따르면, 비구이위안그룹의 양후이옌 부회장은 총 1500억위안(약 25조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양후이옌,우야쥔,천리화,저우췬페이(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사진=바이두(百度)]

올해 37세인 양후이옌은 비구위안그룹 총수인 양궈창(楊國強) 회장의 딸로 미국 유학을 마친 뒤 지난 2005년 입사했다. 비구위안 그룹의 올 상반기 매출은 전년비 40% 증가한 4000억 위안에 달한다.

2위를 기록한 우야쥔(吳亞軍,54세) 룽후(龍湖)부동산 회장의 재산은 585억위안으로 전년대비 11% 늘어났다. 그는 대표적 ‘자수성가형’ 여성부호로 꼽힌다. 우야쥔은 충칭(重慶) 출신으로 한때 중국 기관지인 중국시용보(中國市容報)에서 기자로 근무했다. 우 회장은 퇴사 후 1993년 룽후부동산을 공동 설립하면서 기업가의 길에 들어섰다.

이어 홍콩 푸화(富華)그룹의 천리화(陳麗華,77세)회장도 부동산 그룹의 수장으로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의 재산은 505억위안으로 집계됐다. 그는 베이징 도심의 노른자위 부동산을 대거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4위를 차지한 저우췬페이(周群飛,48세)는 디스플레이업체 란쓰커지(藍思科技)의 회장으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여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재산은 전년 대비 45% 줄어들며 순위도 다소 하락했다. 란스커지의 주가는 2017년 11월 고점을 기록한 이후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한편 올해 중국 여성부호 상위 50명 중 77%인 41명이 ‘자수성가형’ 부호로 나타났다. 룽후 부동산의 우야쥔(吴亚军), 주룽제업(玖龍紙業)의 장인(張茵), 푸화(富華)그룹의 천리화(陳麗華) 등 여성 부호들은 창업을 통해 막대한 부를 일궈내는데 성공했다. 

대공습(大轟炸) 북미(北美)판 영화 포스터[사진=바이두(百度)]

◆ ‘대공습(大轟炸)’ 중국 개봉 취소에도 미국에서는 예정대로 상영

판빙빙이 출연한 중국판 블록버스터 ‘대공습(大轟炸)’이 탈세 사건에 연루돼 중국 상영이 무산된 가운데 이 영화는 미국에서 오는 26일에 기존 계획대로 개봉될 예정이다.

중국 뉴스포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는 한 미국 매체의 보도를 인용해 대공습(영문명:Air strike)은 영화 배급을 맡은 미국 영화사 라이언스게이트(Lionsgate)의 계획대로 미국 극장에서 개봉된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북미(北美)판 영화 포스터에는 판빙빙의 이름이 삭제되지 않았고, 판빙빙의 얼굴이 할리우드 스타인 브루스 윌리스, 에드리언 브로디와 더불어 포스터 전면에 배치됐다.

대공습을 연출한 샤오펑(萧锋) 감독은 지난 17일 자신의 웨이보에 “8년 동안 공들여 촬영한 작품인 ‘대공습’ 상영이 무산됐다. 제작사와 영화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글을 남기며 중국 상영 취소 소식을 공지한 바 있다. 

한편 판빙빙은 탈세 조사 후 넉 달 만에 베이징 공항에 등장해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그는 검은 외투와 모자를 눌러쓴 채 보디가드의 호위를 받으며 검은색 관용차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바이두(百度)]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