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2018 중국포럼] 쑹즈탕 中과학원 수석연구원 "中반도체, 한국과 협력필요"

"중국 반도체 소비 대국이지만 여전히 생산력 낮아"
"차세대 메모리 기술 개발이 국제 경쟁력 높이는 길"

  • 기사입력 : 2018년09월18일 11:3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8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국의 반도체 산업은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지금 중국에 필요한 것은 한국 반도체 기업과의 협력입니다"

쑹즈탕 중국과학원 수석연구원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18 뉴스핌 중국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쑹즈탕 연구원은 중국이 메모리 소비 대국이지만 생산력은 아직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반도체 산업에 대해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부족하다"며 "해외 의존 생산율이 높아 국내 생산라인으로 충당할 수 있는 비율은 13%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전히 중국 반도체의 국제 경쟁력은 낮다"며 "생산라인을 확충하고 기업들의 연구개발 투자, 반도체 관련 기술 특허 확보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쑹즈탕 박사(중국과학원 국가직접회로 프로젝트 수석과학자)가 1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6회 뉴스핌 중국포럼에서 '중국 반도체 산업 Value chain'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중국 반도체 굴기...한국의 선택은?'이란 주제로 중국 반도체 굴기의 현황을 점검해보고 우리 반도체 산업이 나아갈 방향과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8.09.18 yooksa@newspim.com

쑹즈탕 연구원은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책으로 차세대 메모리 기술을 제시했다. 이미 전통적인 메모리 시장은 삼성, 인텔 등이 점유하고 있는 만큼, 시장에서 새로운 지위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중국의 PC RAM 분야에 집중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고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며 "특히 인텔과 삼성이 많이 사용하는 상변화 소재에 대한 연구와 반도체 IP(설계자산) 회로 소재 기법 개발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설계와 제작, 관련 소재, 테스트에 대한 자체 기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발전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쑹즈탕 연구원은 중국 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한국 기업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 반도체 시장은 여전히 한국과 미국이 주도하고 있다"며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인재양성과 상업화 등에 많은 개선이 필요한 만큼 여전히 한국 기업과의 협력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뉴스핌은 '중국 반도체 굴기, 한국의 선택은?"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중국 반도체 굴기의 현황을 점검해보고 우리 반도체 산업이 나아갈 방향과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