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

허마셴성 스타벅스 지수로 보는 중국 비즈니스 도시

베이징 상하이, 도시 비즈니스 매력 부각
상하이, 허마셴성 스타벅스 지수 최상위권

  • 기사입력 : 2018년08월27일 07:03
  • 최종수정 : 2018년08월27일 0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2일 오후 5시4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 베이징과 상하이가 중국을 대표하는 신(新) 비즈니스 도시로 꼽혔다. 특히 이들 대도시는 신유통 등 중국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해 도입된 허마셴성(盒馬鮮生) 지수, 야둬(亚朵) 지수 등에서 기타 대도시를 압도해 눈길을 끈다.

◆ 베이징 상하이 신유통 거점 도시, 비즈니스 역량 압도적

최근 중국 취안롄 부동산 상회 상업 연구회(全聯房地產商會商業地產研究會)와 부동산 서비스업체 루이이더(睿意德)는 ‘2018년 중국 신(新)비즈니스 도시 연구 보고’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도시 비즈니스 혁신, △비즈니스 인프라, △신 소비층, △신 비즈니스 자원 측면에서 중국 1~4선 도시를 대상으로 경쟁력을 분석해 순위를 선정했다.

상위 10대 1, 2선 도시에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선전(深圳), 청두(成都), 항저우(杭州), 충칭(重慶), 광저우(廣州), 쑤저우(蘇州), 우한(武漢), 난징(南京)이 포함됐다.

상위 10대 3, 4선 도시는 우후(蕪湖), 양저우(揚州), 주하이(珠海), 후허하오터(呼和浩特), 하이커우(海口), 옌청(鹽城), 후저우(湖州), 구이린(桂林), 뤄양(洛陽), 취저우(衢州)다.

중국 대표 대도시 베이징과 상하이는 전반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으며 기타 도시를 압도했다.

베이징은 도시 비즈니스 역량과 잠재력이 높게 평가됐다. 도시 비즈니스 혁신, 신 소비층, 신 비즈니스 자원에서 모두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는 비즈니스 인프라, 신 비즈니스 자원이 잘 갖춰진 것으로 평가됐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은 업계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 “베이징과 상하이는 단순 도시 규모나 인프라 조건이 좋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 마인드가 개방적이다”며 “중국 신유통 브랜드 허마셴성(盒馬鮮生), 징둥(京東)7 Fresh가 가장 먼저 시장 진출을 선포한 곳도 바로 이들 대도시”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최근에는 대형 업체가 '마트 플러스(+) 요식업' 등 유통 융합 모델을 내세워 도시 내 신유통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며 “경쟁이 고조될수록 이들 대도시의 혁신성은 더욱 주목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2017년 베이징과 상하이의 신유통 관련 점포 증가율은 280%에 육박한다.

◆ 상하이 ‘허마셴성’ ‘스타벅스’ 지수 1위, 비즈니스 매력 부각

이번 조사는 △허마셴성(盒馬鮮生), △스타벅스, △야둬(亚朵) 혁신 3대 지표를 활용해 눈길을 끈다.

허마셴성 지수는 도시의 비즈니스 혁신력을 반영하며 스타벅스 지수는 도시 비즈니스 활력 수준을 나타낸다. 야둬 지수는 도시의 유행 민감 정도 및 문화 수준을 반영한다.

상하이와 베이징은 허마셴성, 스타벅스 지수에서 모두 1,2위를 기록했다. 2017년 기준 두 지역 허마셴성 점포 비중은 전국 51.9%에 달하며 스타벅스 매장 비중은 약 30%다. 그 외 상하이는 야둬 지수에서도 1위에 올라 중국 첨단 도시로서 비즈니스 매력을 나타냈다.

**용어 설명

허마셴성(盒馬鮮生): 2015년 설립한 중국 신선식품 전문 서비스 스타트업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물류의 융합 모델을 내세우고 있음.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중국 신유통의 상징적 브랜드로 꼽힘.

야둬(): 자연, 안락함 등을 컨셉으로 내세운 중국 대표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