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성능은 논외…가장 스타일 좋은 전투기 TOP7

  • 기사입력 : 2017년09월06일 13:17
  • 최종수정 : 2017년09월06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비행하는 F-22 랩터 <사진=신화사/뉴시스>

[뉴스핌=김세혁 기자] 현대전의 승패는 공중전이 좌우한다. 어떤 쪽이 얼마나 강력한 공중전력을 보유했느냐에 따라 전쟁의 양상 자체가 달라진다. 미국이나 러시아, 중국 등 군사대국들은 공중전력을 강화하고 유지하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대개 공중전력은 전투기(요격, 제공, 다목적), 폭격기(전투전폭기, 전략폭격기), 수송기, 정찰기, 초계기, 조기경보기, 공중급유기로 구분된다. 요즘에는 무인항공기 등 고도화된 정찰기들의 위상이 높아졌지만 아무래도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은 전투기다. 

전투기는 성능뿐 아니라 멋진 외형으로 많은 이들을 매료시켜왔다. 특히 파일럿을 꿈꾸는 사람들은 장차 어떤 전투기를 몰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기도 한다. 성능을 배제하고 디자인 측면에서 가장 사랑받는 각국의 전투기들을 모았다.

■F-22 랩터
현존하는 전투기 중 가장 성능이 우수하다. 여기서 비롯되는 카리스마가 디자인에도 영향을 준 기체. 스텔스 능력을 극대화한 디자인은 MIG-41에서도 엿보인다. 넘사벽 성능 덕분에 보는 이를 압도하고도 남는다. F-35가 F-22 디자인을 계승했는데 수직이착륙(V-STOL) 기능 탓에 조금 뚱뚱하다.  

 

빼어난 디자인으로 이름 높은 F-14 톰캣 <사진=유튜브 캡처>

■F14 톰캣
어떤 각도에서 봐도 예술인 기체. 영화 '탑건'에도 출연한 인기 넘버원 전투기. 성능은 물론 디자인도 매우 우수해 F-22가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 각종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활약했다. 곡선을 적절하게 사용한 덕에 근육질 몸매가 부각되면서도 전혀 무거워보이지 않는다. 가변익 기체여서 날개를 펴고 접을 때 느낌 상 변화가 있다. 

■F15 이글
1980년대 초등학교를 다닌 세대라면 형제들과 F-15냐 F-14냐를 두고 논쟁을 벌였을 만하다. 그만큼 F-14와 더불어 전투기 디자인을 선도하는 기체로 꼽힌다. 톰캣이 곡선의 맛을 살린 기체라면, 이글은 수직미익에서 보이듯 절도 있는 각으로 유명하다. 이글의 수직미익은 말 그대로 몸체와 수직을 이루고 있다. 이런 디자인은 일부 미그기나 수호이에서도 확인된다. 

 

멋진 기동을 보여주는 F-18 슈퍼호넷 <사진=신화사/뉴시스>

■F18 호넷
F-14와 더불어 함상용으로 유명한 호넷의 디자인은 톰캣에 비교해 좀 더 미래지향적이다. 톰캣이 기름때 잔뜩 묻은 남성미를 풍긴다면, 호넷은 미군의 파이터 중 가장 늘씬해보이는 여성스러운 디자인으로 유명. 콕핏 양쪽으로 자리한 흡기구부터 분사구까지 떨어지는 라인이 유려하기 그지없다. 상부 디자인이 MIG-29와 비슷하다. 

■MIG-29
수호이와 더불어 러시아 전투기를 대표하는 미그기. 그 중에서도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무장한 기체가 MIG-29다. 언급한 것처럼 F-18 호넷과 상부 이미지가 비슷하다. 다른 점이라면 주익 디자인 정도일 만큼 닮았다. 

 

희귀한 전진익 기체 SU-47 베르쿠트 <사진=유튜브 캡처>

■SU-47 베르쿠트
흔치 않은 전진익 기체. 러시아가 F-22를 잡기 위해 실험적으로 내놓은 전투기. 전진익은 전투기의 조향이나 속도, 기동성 면에서 우세하지만 설계와 내구성 유지 등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만화 속에서나 보던 전진익 기체다 보니 고해상도 영상이나 사진이 매우 귀한 편이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사진=신화사/뉴시스>

■유로파이터 타이푼
유럽 공군의 자존심. 미라주 등에서 시작된 델타익(삼각형 날개)을 계승했다. 참고로 JAS-39 그리펜과 정말 닮았다. 보조 삼각날개를 콕핏 아래에 장착해 안정성을 높였다. 델타익은 유로파이터와 그리펜, 미라주, 이스라엘 공군의 크피르 등이 사용한다. 미공군에서는 델타익에 흥미가 없는 듯. 델타익 자체가 주는 디자인적 요소가 눈길을 끄는 기체. 참고로 성능은 F-15 위에 있다고 평가된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