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증권

속보

더보기

"또 어닝쇼크 온다"…NH투자·하나금투, 해외시장 공략 박차

기사입력 : 2022년05월25일 08:08

최종수정 : 2022년05월25일 09:57

주요 증권사, 상반기 대거 해외투자 단행
동남아는 '브로커리지', 선진국은 'IB' 이원화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국내 브로커리지(위탁매매 수수료) 수익 감소로 위기에 처한 증권사들이 해외시장 진출로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섰다. 최근 해외지점의 실적 증가세도 현지 투자 매력도를 높이는 모양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주요 증권사들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급격히 감소했다. 자기자본 기준 업계 1위 미래에셋증권의 순이익은 1971억원으로, 전년보다 34% 줄었다. 삼성증권은 48% 감소했고 한국투자증권(22%), KB증권(48%), NH투자증권(60%) 등도 어닝쇼크에 가까운 실적을 내놨다.

올해는 스태그플레이션(저성장 고물가)과 주요국의 긴축 정책으로 증시 투심이 급격히 위축, 브로커리지 수익이 대폭 감소했다. 금리 인상으로 채권평가 손실 규모도 커지며 2분기 전망도 좋지 않다. 증권주 대다수가 이달 들어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우며 위기를 맞았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같은 장은 다신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지 않고는 어닝쇼크가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여의도 증권가 [사진=이형석 기자 leehs@]

상황이 이렇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증권사들이 국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해 키워드는 '해외 현지 투자'다. 포화 시장인 국내에서 벗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다각화를 통해 리스크를 분산하겠다는 의도다.

증권사들은 현지 법인 출범부터 지분 투자 형태 등으로 자본을 투입하며 광폭행보에 나섰다. NH투자증권은 지난달 런던 현지법인을 출범한데 이어, 이달 베트남 자회사 NHSV(NH Securities Vietnam)의 하노이 지점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

NHSV는 지난 2009년 NH투자증권이 현지 증권사인 CBV증권과 손잡고 탄생시킨 합작법인이다. 현재는 NH투자증권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NHSV는 베트남 하노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하노이와 베트남에 각각 지점을 두고 있다.

런던법인은 약 11년 간 준비 기간을 거쳐 설립했다. NH투자증권은 그동안 영국 런던에서 카덴트가스 스페인 축구단 대출, 코리 리버사이드 에너지 및 개트윅 공항 등 인프라·부동산 딜을 발굴하며 대체 상품 발굴에 주력해왔다. 이번 법인 출범으로 유럽과 북미 등지에서 글로벌 IB(기업금융)를 강화할 방침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해외법인이 있는 뉴욕, 런던, 홍콩은 IB,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현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브로커리지(수수료) 중심이 될 것"이라며 "현지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2022.05.25 hkj77@hanmail.net

하나금융투자도 본격적인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 4월 베트남 증권사 BIDV증권의 지분 35%(1420억원 규모)를 유상증자 방식으로 인수하며 2대 주주로 등극했다. BIDV증권은 베트남 1위 국영은행의 증권 자회사다.

지난해 이은형 하나금융지주 그룹글로벌총괄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맞으며 해외 투자를 본격화한 양상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하나은행의 홍콩 계열사인 KEB하나글로벌재무유한공사(KHGF) 인수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다소 소극적이었던 해외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일명 '신남방 채널(Asia Blet)'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이미 동남아 시장에서 자리 잡은 지주사의 네트워크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KB증권도 현지 증권사 지분 인수 방식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2월 중견 증권사인 밸버리(Valbury)증권의 지분 65%를 550억원에 확보했다. KB증권은 지난 2017년에도 베트남 증권사 메리타임의 지분 99.4%를 381억원에 사들이며 현지법인 KBSV를 출범한 바 있다.

증권사들의 활발한 해외시장 투자는 최근 해외현지법인의 실적 증가세와도 맞닿아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3개 증권사가 해외 현지법인 55곳에서 벌어들인 순이익은 3627억원에 이른다. 이는 2020년 대비 62.3% 증가한 수치다.

해외 거점을 활용한 IB 비즈니스 확대와 해외주식 거래 활성화, 브로커리지 수익 확대를 위한 현지화 전략 등이 결실을 맺은 해였다.

증권사별로는 가장 많은 해외 법인을 보유한 미래에셋증권이 지난해 당기순이익 2077억원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228억원을 순이익으로 남기며 전년 대비 225.61% 급성장했다. NH투자증권의 당기순이익은 637억원으로, 자기자본(8000억원) 대비 수익성 면에서 가장 뛰어났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국내 시장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국내에서도 해외은행이나 증권사를 이용하는 사람이 소수이듯 해외시장 진출은 단기에 자금을 투입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라 직접 진출보다는 현지 증권사에 지분 투자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