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확산에 방역당국 초긴장…오늘 4차 일상회복위원회 개최

권덕철 장관 "의료체계 전환·추가접종 신속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화 기자 = 정부가 25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재천 민간 공동위원장(이화여대 교수)의 주재 아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이후 코로나19 상황평가·대응방안과 ▲시·도, 시·군·구 추진단 일상회복 추진사항에 대해 논의한 뒤 ▲포용적 회복 연구단 이태수 공동단장이 일상회복정책의 추진 목표와 전략을 제언했다.

앞서 정부는 제3차 일상회복 지원위원회(10.27)의 자문을 받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발표(10.29)한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11.1)된 이후 개별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분야별로 일상회복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인턴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4000명대를 돌파하면서 수도권 병상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24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진들이 치료병상 CCTV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수도권 코로나19 중환자를 치료하는 병상 가동률은 83.7%를 기록했다. 2021.11.24 kimkim@newspim.com

먼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공동간사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에 따른 코로나19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권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이후 사회적 이동량 증가, 소비 진작 등 점진적 회복 움직임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며 "그러나 방역긴장감 이완, 돌파감염 증가 등으로 고령층·청소년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병상 부담이 가중되는 등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복지부는 '보다 안전하고 모두 행복한 일상회복'을 계속하기 위해 선제적 조치가 시급하다고 판단, 의료체계 전환(재택치료, 병상 확충·병상 운영 효율화)과 추가 접종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방역 조치의 이행력 담보를 위해 정부 합동·지역 단위 점검을 강화하고 방역긴장감 유지 필요성에 대해서도 적극 홍보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공동간사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시·도, 시·군·구 추진단 일상회복 추진사항을 발표했다. 전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행안부는 국민들의 일상회복 정책 인식 파악을 위해 '생활공감정책참여단(일반 국민 1006명)'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시·도 및 시·군·구 추진단 중심으로 지역 주도형 일상회복 특화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일상회복 정책 과제를 추가로 발굴해 관계부처와 정책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포용적 회복 연구단의 공동단장인 이태수 보건사회연구원장은 '더 나은 대한민국(The Better Korea)'을 구성하기 위한 추진 목표와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수렴된 의견과 자문은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사무국을 통해 정부에 전달된다.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등 다양한 논의를 거쳐 정책 반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kh9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