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민주당 대전시당, 내년 지선 본격 채비…28~29일 선출직 평가설명회

도덕성·윤리항목 신설…하위 20% 페널티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4:57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현직 기초단체장과 시·구의원을 대상으로 선출직평가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내년 지방선거를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시당에 따르면 28일 기초단체장·기초의원, 29일 광역의원을 대상으로 선출직 공직자 평가관련 설명회를 갖는다.

평가대상은 기초단체장 5명, 시의원 21명, 구의원 37명 등이며 설명회에서는 평가기준, 평가자료 작성방법, 향후 평가 일정 등을 소개한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더불어민주당] 2021.10.27 rai@newspim.com

광역단체장은 중앙당에서 평가한다.

선출직평가위는 지난 4년간 활동을 평가하고 하위 20%에 대해선 페널티를 부과한다.

기초단체장 1명, 시의원 4명, 구의원 7명이 불이익을 받는다.

공천심사에선 후보자가 얻은 점수의 20%를, 경선에서는 얻은 득표수의 20%를 감산한다.

평가기준은 단체장은 ▲도덕성과 윤리 역량(17%) ▲리더십 역량(19%) ▲공약 정합성 및 이행 평가(20%) ▲직무활동(31%) ▲자치분권활동(13%)이다.

지방의원은 ▲도덕성(18%) ▲공약 정합성 및 이행 평가(16%) ▲의정활동(41%) ▲지역활동(25%)으로 나눠 평가한다.

평가항목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도덕성·윤리항목이다.

도덕성과 윤리항목은 올해 신설된 평가분야로 자치단체장 170점(17%), 지방의원 180점(18%)을 적용, 도덕성이나 윤리적 논란이 있는 이를 사전에 걸러낼 방침이다.

청와대 고위공직후보자 인사검증기준인 7대 비리 ▲부동산 투기 ▲병역기피 ▲세금탈루 ▲위장전입 ▲논문표절 ▲음주운전 ▲성관련 범죄 등에 대한 평가가 이뤄진다.

전득배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장은 "선출직 공직자들이 지난 4년간 얼마나 시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일했는지 엄격하고 공정하게 평가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 역량 있는 후보가 출마할 수 있도록 공천의 기초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