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외교부, 日 기시다 오염수 방류방침 확인에 "심각한 우려·반대"

기사입력 : 2021년10월18일 14:31

최종수정 : 2021년10월18일 14:31

"IAEA 등과 협력해 투명하고 철저한 검증으로 대응"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1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방침을 재확인한 것에 대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 및 해양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와 반대 입장"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일본 측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이루어졌더"며 "앞으로도 일본 측에 다양한 계기에 우리 입장 및 우려를 지속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 원전 부근에 쌓여 있는 오염수 탱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당국자는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일본의 일방적 오염수 해양 방류 추진에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오염수 처리 전(全) 과정을 투명하고 철저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후쿠시마 제1 원전을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고 말했다.

그는 "IAEA를 시작해 국제기관의 힘을 빌려 안전성에 대해 가능한 투명성을 가지고 설명하겠다"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13일 후쿠시마 제1 원전 발전소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로 방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는 기시다 총리의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에서 내린 결정이다. 일본 정부는 2023년 봄에 오염수를 해양 방류할 계획이다.

기시다 총리의 발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바다에 버린다는 일본 정부 구상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임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측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여과했다면서 '처리수'라고 부르고 있으나 정화 처리 이후에도 트리튬(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은 제거가 어려워 한국 등 인근 국가들은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6일 이와테(岩手)현, 미야기(宮城)현을 방문한 데 이어 17일 후쿠시마현을 방문하는 등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을 순방하고 있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상세히 논의하기 위한 양자협의체 설치를 일본에 촉구해왔다. 아울러 IAEA가 지난 7월 구성한 국제검증단에 한국 측 전문가가 포함돼 향후 검증 작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medialy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