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Kiaf SEOUL 2021, 5일간 650억 판매액 기록

MZ세대 컬렉터 두드러져
내년부터 프리즈(Frieze)와 제휴, 명실상부한 국제아트페어로 도약

  • 기사입력 : 2021년10월18일 11:44
  • 최종수정 : 2021년10월18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Kiaf SEOUL 2021(이하 키아프)이 17일 성황리에 폐막되었다. 올해 키아프는 기대했던 모든 기록을 갈아치우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오프라인 행사가 취소되어 생긴 공백을 2년만에 회복하는 모양이다. 키아프 서울 2021은 2019년에 비해 7%이상 증가한 8만8,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고, 5일간 650억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갤러리의 판매 성과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2019년 기록적인 매출인 310억의 두배에 다다르는 650억의 매출이 집계되었다. 참가한 갤러리들은 오전 11시 매일 행사가 열리기 두세시간 전부터 판매된 작품을 교체하여 새로운 작품을 준비하고 손님을 기다렸다. 갤러리 부스 마다 판매를 알리는 빨간딱지가 작품 옆에 붙었고, 부스에 설치한 작품은 모두 판매되어 갤러리에서 작품을 공급하기 바빴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VVIP 고객들도 첫날부터 몰렸다. [사진 = 키아프 제공]2021.10.18 digibobos@newspim.com

무라카미 타카시(Murakami Takashi) 솔로 전시로 부스를 꾸몄던 페로탕 갤러리는 예약되어 있던 작품까지 마지막날 완판했다. 이화익갤러리의 차영석 작가 작품은 매일 새로운 작품을 보충해야 했고, 가나아트도 김구림 작가 등 대부분의 작품이 판매되었다.

국제 갤러리도 첫날 걸려있던 칸디다회퍼(Candida Hofer) 작품이 다른 작품으로 교체되었고 일본에서 참가한 갤러리 에델(Gallery Edel)은 설치한 작품과 창고에 보관중인 작품까지 모두 완판했다. 작은 부스로 준비한 VSF는 전시한 작품을 모두 판매했고 갤러리 스탠(Gallery Stan)을 비롯한 참가 갤러리 여러곳이 솔드아웃으로 부스에 설치한 작품을 모두 판매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매출의 50% 남짓은 키아프가 열리는 VVIP 오픈일 첫날에 도달했다. 키아프 운영위원회에서 갤러리에 제공한 VVIP 카드 2,000여장 중 7~80%에 달하는 손님들이 첫날 입장했고 스폰서와 파트너사의 손님들도 방문했다. 키아프에서 처음 시도한 VVIP 카드는 동반인 1인까지만 입장이 가능한 카드로 한정된 수량만 갤러리의 주요 손님에게 제공되었다. 그러나 30만원의 비용을 지불하고 VVIP 카드를 구입한 고객들도 적지 않았다. 13일 첫날  VVIP티켓을 소지한 관람객만 무려 5000명이 입장해 북새통을 이룬 사실을 감안하면, 대략 3천여 명이 이를 구입한 것으로 추산된다. 작품 선점에 뒤지지 않겠다는 열풍이 크게 분 것으로 보인다.

2년만에 열리는 키아프를 기다려온 컬렉터들의 공격적인 구매와 함께 새로운 구매계층으로 떠오르는 MZ세대 컬렉터들의 열기도 뜨거웠다. 평소 예술작품에 관심이 많았던 BTS의 뷔와 RM이 참석하는 등 젊은 층의 관심이 대거 유입되며 새로운 양상으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한국화랑협회는 지난 9월 14일부터 10월 12일까지 새롭게 떠오르는 MZ컬렉터를 대상으로 미술시장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하고자 'VIP for MZ'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그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키아프 현장에서도 프라이빗 도슨트가 해설을 하는 등 프로그램의 현장성을 더하고, 미술시장에 대한 저변을 확대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이번 키아프는 소위 MZ세대라 불리는 젊은층이 새로운 컬렉터로 부상한 것이 큰 특징이다. [사진 = 키아프 제공]2021.10.18 digibobos@newspim.com

온라인 접속도 폭증했다. 온라인으로만 개최된 2020년은 한달 동안 3만7000여명이 키아프 공식 웹사이트에 접속했고, 74만건 이상의 페이지 클릭 기록을 보였다. 올해는 키아프를 검색하고 작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뷰잉룸을 동시에 운영하면서 10월8일부터 오프라인 행사 종료일인 17일까지 10일간 8만3000여명의 방문자가 68만건의 페이지 클릭수를 기록했다.

VIP 오픈일인 14일에 웹사이트에 접속한 방문자는 하루 18,657명이고 일반 오픈일인 15일은 19,451명을 기록했다. 키아프 현장을 방문하여 작품을 관람하고 방문이 어려운 경우 온라인 뷰잉룸을 통해 작품 문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실제로 시행된 하이브리드 전시 형태를 확인하였다. 기간 중 온라인 방문객의 59%는 여성, 41%는 남성이 접속했고, 연령대는 45~54세가 23.6%로 제일 많았고, 25~34세가 22.0%로 그 뒤를 이었다. 2020년과 달라진 점은 55~64세의 접속 비중이 19.2%로 작년에 비해 증가했다. 접속 지역은 한국이 제일 많고 그 뒤로 일본, 미국, 독일 순으로 이어졌다.

키아프는 내년부터 세계적인 아트페어인 프리즈(Frieze)와 손잡고, 명실상부한 국제아트페어로 탈바꿈한다. 이에 따라 미국 독일 홍콩 등지의 주요 화랑의 참여가 크게 증가했다. 내년부터 키아프의 사이즈가 몇배 커지니 미리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내년부터 프리즈와 손잡고 키아프의 규모가 몇배 커지면서 해외 주요 갤러리의 참여가 크게 늘어났다. [사진=키아프 제공] 2021.10.18 digibobos@newspim.com

키아프처럼 17일에 종료된 런던 사치(Saatchi)갤러리의 '스타트(StART) 아트 페어'도 K-팝 스타들의 작품 전시로 연일 성황을 이루었다. 한류와 K-아트의 결합으로 인해 서울은 런던과 뉴욕에 이어 가장 뜨거운 미술시장으로 부상하는 중이다.

 digibobo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