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아트

국립민속박물관·아트오브뱅크시, 선물 증정부터 할인까지 '추석 행사'

  • 기사입력 : 2021년09월19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1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와 MZ세대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는 '아트 오브 뱅크시'가 추석 연휴를 맞아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 국립민속박물관, '추석맞이 한마당-한가위만 같아라' 개최

이번 행사는 추석에 담긴 전통적 의미를 되새기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 위로와 즐거움을 전하고자 기획됐다. 오는 26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을 방문하면 추석 풍속과 연계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먼저 박물관 본관에서는 포토존 '한가위만 같아라'가 운영돼 추석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추석 연휴 기간에는 다양한 추석맞이 행사들로 풍성한 기운을 돋우고자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국립민속박물관의 '추석맞이 한마당-한가위만 같아라' 포스터 [사진=국립민속박물관] 2021.09.17 alice09@newspim.com

특히 추석 즈음 다 여문 곡식을 거두눈 '가을 걷이' 풍속과 연계해 '전시관 내 가을걷이 풍속 관련 유물 인증샷' 참여자에게 선착순으로 민속놀이 꾸러미를 증정하는 '내 사진 속 가을걷이!'를 진행한다. 또 평소 만나기 어려웠던 가족들이 서로의 집으로부터 중간 지점에서 만나 회포를 푸는 풍속인 '반보기'를 코로나19 확산 시기와 접목한 '반보기 엽서로 한가위 안부 전하기'가 20일과 오는 22일에 진행된다.

오는 22일에는 다채로운 어린이 대상 체험과 현장 이벤트가 어린이박물관 주변 공간과 놀이마당에서 열린다. 어린이박물관 전시관을 방문하는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풍성한 추석 선물꾸러미를 나눠주는 '추석에는 종합선물세트지~', 모바일 게임인 '추억의 거리에서 보물찾기'와 '야외에서 만나는 박물관 풍경'도 준비됐다.

이외에도 색칠하는 활동과 AR이 결합된 체험인 'AR로 즐기는 민속놀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캐릭터들을 직접 만나는 '동물 친구야, 박물관에서 놀자~'를 통해 다양한 추억을 선사한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남녀노소가 즐기며 추석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온라인 강연 및 공연도 마련됐다. 박물관 휴관일인 21일에는 추석의 흥취가 듬뿍 담긴 '이천 거북놀이', '양주 소놀이 굿'이 국립민속박물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이번 현장에서 참여하는 행사들은 국립민속박물관 누리집과 어린이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 아트오브뱅크시, 한가위 20% 특별 할인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얼굴 없는' 유명 화가 뱅크시의 세계관을 그의 메시지가 담긴 작품을 통해 관객들과 공유하는 '아트 오브 뱅크시'가 추석 연휴를 맞아 20% 특별 할인을 진행한다. 이번 할인은 오는 30일까지이며, 이벤트 기간에 구매한 티켓은 30일까지 이용 가능하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아트오브뱅크시' 전시 [사진=아트오브뱅크시] 2021.09.17 alice09@newspim.com

'아트 오브 뱅크시'는 우리 각자의 자리에서 사회적인 문제에 대처하는 방법에 대한 처세를 스스로 돌아보는 자리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기획된 전시다. 이는 2016년 1월 이스탄불을 시작으로 암스테르담, 멜버른 등 유럽과 호주 11개 도시에서 투어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20일 서울에 상륙해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이번 전시엔 뱅크시의 원작을 포함해 지금은 사라져 볼 수 없는 뱅크시의 우울한 놀이공원 '디즈멀랜드'의 오리지널 소품 및 재현 벽화, 설치미술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 150여 점으로 구성돼 있으며, 일반적인 미술관에서 개별 작품을 감상하는 기존의 회화 중심 전시와는 차별화된 테마 복합 전시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디즈멀랜드'의 입구를 옮겨놓은 듯 재현한 입구부터 입장을 관리하는 요원들과의 한판 승부는 이제까지 그 어떤 전시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기발한 퍼포먼스로 관람객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은 물론 연인, 친구 모두에게 입장부터 '신박한' 웃음을 주는 퍼포먼스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자신의 세계관을 알리는 뱅크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초대장처럼 느껴진다.

특히 전시의 모든 캡션이 어린아이 관람객도 이해하기 쉽게 적혀 있어 부모와 아이가 현존하는 가장 핫한 작가 뱅크시의 작품에 담긴 의미를 발견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아트 오브 뱅크시 월드투어 인 서울'은 추석 연휴 기간(20일~22일)에도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입장 마감시간 오후 9시)까지 운영하면서 관람객들에게 문화생활을 제공할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