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보훈부·뉴욕·캘리포니아, 공무원·의료진 백신접종 의무화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08:3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보훈부는 연방 기관 중 최초로 소속 직원들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뉴욕, 캘리포니아주도 공무원과 의료 종사자 등에 대한 백신 접종을 명령했다.

미국 뉴욕의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미 보훈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최일선에서 일하는 의료 담당 인력 10만여명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8주 안에 2차까지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하며,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면 4시간 유급 휴직을 인정해준다.

데니스 맥도너 보훈부 장관은 "언제든지 퇴역 군인이든 직원이든 우리 시설에 발을 들이는 순간 우리가 그들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날 뉴욕시와 캘리포니아주도 비슷한 조치를 내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빌 드 블라시오 뉴욕시장은 오는 9월 13일까지 30만명이 넘는 시 공무원들이 백신 주사를 맞거나, 그렇지 않으면 매주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명령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도 오는 8월 2일까지 모든 주정부 공무원 24만6000여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지시했다. 마찬가지로 백신 접종 거부시 매주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번 조치는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최근 신규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지만 백신 접종은 좀처럼 속도가 붙질 않자 나왔다.

그동안 조 바이든 행정부는 자발적인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고수해왔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보훈부 처럼 다른 연방 기관에도 접종 의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