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소상공인 구독경제 시대 열린다'...새로운 플랫폼 내 경쟁 극복 관건

기재부·중기부, 8월 경제중대본 안건 발표 검토
기업플랫폼 활용할 때 '대기업 갑질' 방지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6:5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지속적인 고객의 수요를 창출시킬 수 있는 구독경제 시장에 소상공인도 함께 뛰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내달께 '소상공인 구독경제' 종합대책을 발표, 코로나19 속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도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마중물을 마련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소상공인 구독경제 플랫폼 향한 첫걸음...보조금 지급 기대

20일 기획재정부와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다음달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소상공인 구독경제 종합대책'이 발표될 예정이다.

'구독경제'란 일정액을 내면 사용자가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공급자가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신개념 유통 서비스를 말한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구독경제 시장은 2016년 25조9000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40조1000억원으로 급증했다.

구독경제라는 새로운 경제모델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도 적극 참여해 시장규모를 키우자는 취지에서 이 같은 대책이 추진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한 모습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07.20 biggerthanseoul@newspim.com

중기부는 기재부와 함께 소상공인이 구독경제에 참여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는 물론, 보조금 형태의 지원 등을 검토중이다.

소비자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상품을 소상공인이 생산할 수 있는 지를 포함해 기존 유통 채널과 신규 채널 등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열어둘 예정이다.

이 가운데 G마켓 등 기존 온라인 유통기업이 소상공인의 제품을 판매하는 채널을 이용하고 있는 만큼 유통기업을 활용한 새로운 온라인 매장 개설 등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하녕 중기부 온라인경제추진단장은 "전통적인 소상공인도 정기 구매하는 충성심 있는 고객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자는 차원에서 정책 아이디어가 마련된 것"이라며 "정기적으로 배송하고 회원관리를 하는 등의 체계를 소상공인 스스로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 데서 정책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재부 관계자도 "중기부가 주축이 돼서 내놓은 정책 아이디어인 만큼 다양한 방안을 함께 검토중"이라며 "소상공인 중에서도 이미 구독경제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나 환경이 마련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보니 새로운 경제로 올라탈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해줄 정책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산 이외의 방안에 대해서는 가급적 올해 안에라도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새로운 자율경쟁 기대 속 대기업 플랫폼 의존 우려

소상공인에 대한 구독경제 모델이 확장된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자칫 '빈익부 빈익빈'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구독경제가 소상공인 등 서민경제 분야 전체를 도약시킬 수는 없더라도 고객 쏠림 등은 여전히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기부 한 관계자는 "정책을 펼치더라도 정부가 모든 지원을 해준다기보다는 민간에서 주도적으로 구독경제를 추진해나갈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는 정도"라며 자체적인 경쟁력을 갖추는 것은 소상공인의 몫이라는데 고개를 끄덕였다.

다만, 자체적인 플랫폼으로는 소상공인의 '브랜드 파워'를 키우기 어려운 상태에서 동참해줄 유통 대기업 등과 협업 가능한 소상공인이 상당수 걸러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분야별로 플랫폼을 갖춘 곳은 대기업이다보니, 자체적인 브랜드를 키우지 못하면 대기업 플랫폼에 의존해야만 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그럴 경우, 향후 대기업이 취할 '플랫폼의 횡포'에 소상공인이 휘둘릴 수밖에 없는 상황도 우려된다.

한 소상공인은 "플랫폼에서의 경쟁은 역시나 상품의 질적인 면과 대량 생산 가능성 등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구독경제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해서 소상공인이 무조건 혜택을 볼 수 있다는 얘기는 아닌 듯 하다"며 "소상공인간 경쟁도 경쟁이지만, 대기업 상품과의 경쟁 역시 피할 수 없어 구독경제가 상당수 소상공인에게는 '그림의 떡'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이사는 "소상공인 자체적인 플랫폼도 있을 수 있으나 기존 기업의 플랫폼을 쓸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정부가 살펴봐주려면 기존 플랫폼을 운영하는 대기업 등의 갑질 등을 막을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살펴봐야 소상공인들이 구독경제에 원활하게 올라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