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전국 제주

속보

더보기

"제주 해안 최대 쓰레기는 '담배꽁초', '플라스틱 조각'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17:23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17:23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 해안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쓰레기는 담배꽁초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26일까지 3차례의 '제주줍깅' 캠페인을 진행하고 해양쓰레기 성상조사를 함께 실시해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제주줍깅 캠페인.[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2021.07.02 mmspress@newspim.com

조사 결과 제주 해안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 해양쓰레기는 담배꽁초였으며 뒤를 이어 플라스틱 파편류, 어업용 밧줄 등 끈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제주줍깅' 캠페인이 펼쳐진 알작지해변, 김녕해수욕장, 곽지 한담해변 일원에서 진행됐으며 연인원 68명의 참여하여 총 332kg의 해안쓰레기를 수거하고 이를 분류했다.

해안에서 수거된 쓰레기는 총 3천864개로 이중 담배꽁초가 1천324개로 전체의 34.3%를 차지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담배꽁초의 필터는 90% 이상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져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바다 생태계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많이 발견된 해안쓰레기는 총 745개(19.3%)가 수거된 플라스틱 파편류로 어떤 제품인지 확인할 수 없을 만큼 파손된 상태였다.

환경운동은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생태계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빠르게 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어업활동에서 발생하는 해안쓰레기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밧줄, 노끈, 낚싯줄 등 끈류가 총 415개가 수거됐다.

끈류는 해양동물이나 조류에 감겨 물리적인 손상을 입혀 폐사에 이르게 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하반기에도 정화활동과 조사활동을 3차례 더 진행할 계획이다.

mmspres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