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KOTRA, 청년 구직자-해외기업 간 화성면접 주선…75개사 200명 채용 계획

'상반기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 및 해외취업 청년간담회'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5월12일 10:30
  • 최종수정 : 2021년05월12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청년 구직자의 해외취업 지원을 위해 해외기업 75개사와의 화상면접을 주선한다.

KOTRA는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2021 상반기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을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에는 9개 국가에서 75개 기업이 200명의 한국 청년을 채용하기 위해 640건의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SK텔레콤이 비대면 면접을 가상으로 진행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유튜브 캡처] 2020.09.09 sjh@newspim.com

국가별로는 일본이 50개사, 중국 9개사, 미국 9개사, 호주 2개사이며 독일, 뉴질랜드, 싱가포르, 베트남, 멕시코는 각각 1개사이다. 구인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24%), 제조업(23%), 도소매업(21%), 서비스업(9%), 운수업(5%), 전문서비스업(4%) 순이다.

취업 성과 제고를 위해 다양한 사전·부대행사도 개최된다. 사전행사에서 눈여겨볼 점은 인공지능(AI) 역량 검사가 도입된 것이다. 지난 3월에 진행된 AI 역량 검사를 바탕으로 청년들은 맞춤형 해외취업 컨설팅 서비스를 받은 바 있다.

KOTRA는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구직자를 대상으로 전문 강사와의 모의 화상면접을 진행하고 피드백을 제공하는 '해외취업 코칭'을 진행했다. 12일부터는 해외취업 선배가 직접 근무환경, 생활방법 및 면접요령 등을 알려주는 '해외취업 멘토링 상담'도 이어진다.

행사기간 동안 '월드잡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월드뱅크,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국제기구 직원과 현지 해외취업 전문가 등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해외취업 정보, 환경과 전략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한편, KOTRA는 행사 첫날인 12일 오전에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해외취업 청년간담회를 가졌다. 김태호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 김영중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어수봉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이 참석해 해외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화상면접 주간 등 정부의 다양한 지원이 해외취업에 도움이 된다"며 "향후 해외취업과 관련한 정부 지원금 확대, 균형 잡힌 온·오프라인 교육 서비스 강화 등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김태호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세계에서 활약할 한국 인재를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취업박람회 등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