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통신

KT "로봇플랫폼 기반으로 생활 속 DX 선도할 것"

27일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 개최
데니스 홍 교수 등 로봇 전문가 참여

  • 기사입력 : 2021년04월27일 15:56
  • 최종수정 : 2021년04월27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가 '로봇플랫폼'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등 혁신 기술과 5G 등 통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로봇의 가치를 한층 높이겠다는 사업비전을 공개했다.

KT는 27일 서울 강남구 공유먼트 청담점에서 로봇 분야의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는 27일 서울 강남구 공유먼트 청담점에서 로봇 분야의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 행사를 개최했다. 데니스 홍 미국 UCLA 교수(뒤편 화면)의 발언을 이상호 KT AI 로봇사업단장(왼쪽)과 윤대규 현대로보틱스 상무(오른쪽)가 지켜보고 있다. [사진=KT] 2021.04.27 nanana@newspim.com

패널토론 형태로 이번 행사에서 이상호 KT AI 로봇사업단장은 KT 서비스로봇 사업 비전을 발표했으며, 배순민 AI2XL연구소장은 진행자를 맡아 전 세계 로봇산업의 동향과 전망에 대한 패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이끌어냈다.

이번 행사의 패널로 학계에서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이자 세계적인 로보틱스 권위자로 KT 자문을 맡고 있는 데니스 홍 교수와 함께 김범준 KAIST 교수가 참여했다. 기업에서는 윤대규 현대로보틱스 상무, 이은규 상화 부사장, 장재원 LG전자 위원, 하정우 베어로보틱스 대표 등이 참여했다.

이상호 KT 단장은 글로벌 로봇시장은 전기차(EV), 의료 및 헬스케어, 물류, 소매유통·식음료 4개 분야에서 괄목할 성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산업용 위주인 로봇시장은 2025년부터는 서비스로봇이 주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KT는 서비스로봇을 통해 국내 로봇시장의 수준을 한 차원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 단장이 제시한 KT 로봇사업의 핵심은 '플랫폼'이다. 'KT 로봇플랫폼'은 생활, 취미, 배송, 경비, 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로봇 제조사들과 로봇에 AI, 5G와 같은 혁신 기술 및 통신 인프라를 결합해 공공·기업 및 일반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로봇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 관점에서 서비스로봇이 제공하는 가치를 최대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딜리버리, 케어 및 푸드테크, 물류 3개 도메인을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로봇을 단계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방역, 소독, 바리스타 등 틈새 시장을 공략해 사업규모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로봇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동향과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데니스 홍 UCLA 교수는 미국 최대 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이 스위스의 5G 로봇 스타트업을 인수한 것에 대해 앞으로 로봇은 5G와 같은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생활 속으로 더욱 들어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대규 현대로보틱스 상무는 '기가지니 호텔로봇'이라는 서비스인 AI 호텔로봇 개발 일화를 소개하며, 앞으로 로봇에서 AI의 역할을 다시금 강조했다. 장재원 LG전자 위원은 올해 1월 '최고의 CES(Best of CES)'로 선정된 살균로봇을, 상화의 이은규 부사장은 바리스타 로봇이 매출증진 등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설명해 참여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KT는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은 유튜브 라이브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 생중계했다.

한편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Digico)으로 본격적으로 도약하기 위해 자체 역량강화와 함께 전략적 파트너, 유망 신생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 또한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KT는 지난해 현대로보틱스에 500억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한 이후 현대중공업그룹과 로봇, 스마트팩토리 등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 중이다. 자회사인 KT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스마트팩토리 관련 펀드를 조성했는데 이번 행사에 참여한 상화에 30억원을 투자하는 등 로봇기업에도 투자하고 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글로벌 로봇시장의 최신 동향을 점검하고, 경쟁력 있는 로봇 생태계 조성을 위해 로봇 유망기업과의 만남을 기획했다"며 "KT는 '로봇플랫폼'을 중심으로 서비스로봇의 가치를 극대화해 대한민국 로봇산업을 한 차원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