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멸종위기종 황새, 화성호 습지에서 '무더기 월동' 포착돼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5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1급 멸종위기종 야생생물인 황새가 경기 화성시 화성호 일대 습지에서 겨울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번에 관찰된 황새 무리는 이례적으로 20마리 이상이 한자리에 모여 월동한 것으로 드러나 비상한 관심이 쏠렸다.

5일 환경부에 따르면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경기 화성시 우정읍 일대 화성호에 속한 화성습지(33㎢ 구간)를 대상으로 겨울철 조류생태를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황새 무리의 이례적인 월동현장을 포착했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총 35마리의 황새가 화성습지에서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 중 26마리가 한 자리에 모여 집단으로 월동하는 모습을 관찰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화성습지에서 발견한 황새 월동개체군 [사진=환경부] 2021.03.05 donglee@newspim.com

이들 황새 무리 가운데는 지난해 9월 8일 충남 예산군 광시면 예산황새공원에서 방사돼 북한 서해안 지역에 머물다 내려온 황새 1마리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황새는 주변 환경에 매우 민감하고 여러 마리가 무리를 이루는 경우가 드물다. 이에 따라 월동지에서 단독 또는 5~6마리가 함께 관찰되는 것이 일반적인다. 하지만 이번처럼 20여 마리 이상이 한자리에 모여 있는 모습은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조광진 국립생태원 습지연구팀장은 "올해 계속된 북극발 한파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 겨울을 보내는 황새들이 개별적으로 활동하는 습성을 깨고 물과 땅이 얼지 않은 특정 지역에 모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성습지는 지난 2002년 인공호수인 화성호가 완공된 이후 황새를 비롯한 철새들이 선호하는 입지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 곳은 서해안 바닷가와 접하면서 주변에 다양한 조류 서식처가 발달해있다. 또한 하천과 연결되는 습지 주변에 얼지 않은 공간이 곳곳에 분포하고 있어 황새와 같은 대형 철새들이 먹이를 구하고 머물기에 좋은 환경을 지니고 있다.

화성습지는 2018년 12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 경로 파트너십(EAAFP)'에 등재된 겨울철 조류 서식처이기도 하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이번 조사에서 최근까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4종(혹고니, 황새, 흰수리꼬리, 매)과 Ⅱ급 11종(노랑부리저어새, 독수리, 물수리, 새매, 쇠검은머리쑥새, 수리부엉이, 잿빛개구리매, 참매, 큰고니, 큰기러기, 큰말똥가리) 등 총 124종, 2만3132마리의 철새가 화성습지에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겨울철새가 이동하는 올해 3월 말까지 조사를 수행하고 화성습지의 생태적 기능과 가치를 분석해 체계적인 보전을 위한 기초자료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배근 국립생태원 습지센터장은 "화성습지와 같은 인공 서식처도 환경에 따라 야생생물이 살아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조류 서식처로서 중요한 기능을 하는 인공습지 보전을 위해 다양한 조사와 연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