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신규 확진 180명...상급종합병원 14개 중 9곳 확진자 발생

이틀연속 180명대 기록, 사망자 2명 늘어난 364명
순천향대병원 누적 180명 넘어, 의료기관 감염 심각
상급종합병원 64%에서 확진자 발생, 집중관리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1:5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확진자가 이틀연속 18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소재 상급종합병원 14곳 중 9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병원내 집단감염인 순천향대병원 누적 감염자가 189명(서울 기준 156명)에 달하는 등 의료기관 감염이 심각해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서울시는 19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80명 늘어난 2만71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명 증가한 364명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병원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직원과 의료진,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01.30 dlsgur9757@newspim.com

신규 환자가 어제에 이어 이틀연속 180명대를 기록했다. 16일 258명 보다는 낮아진 수치지만 1월초 이후 한달넘게 150명 이하를 유지했던 것에 비하면 여전히 많은 규모다.

17일 검사건사 2만8252건 대비 확진자 180명 발생으로 확진율은 0.6%로 나타났다. 18일 검사건수는 2만8177건으로 현 확진율을 유지할 경우 내일 신규 환자 규모 역시 180명 내외를 오갈 전망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37.1%,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36개(217개 중 81개 사용)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는 20개소 3258개 병상으로 1024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1743개다.

신규 환자 180명은 집단감염 19명, 병원 및 요양시설 24명, 확진자 접촉 101명, 감염경로 조사 중 33명, 해외유입 3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용산구 소재 순천향대병원 10명(누적 156명), 강북구 소재 사우나 관련 5명(48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 관련 5명(21명), 구로구 소재 직장 관련 4명(12명), 구로구 소재 체육시설 관련 3명(26명), 성동구 소재 한양대병원 관련 2명(100명) 등이다.

순천향대병원 집단감염 누적 확진자가 189명(서울시민 156명)에 달하는 등 의료기관 감염 사태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환자 10명은 환자 1명, 종사자 7명, 보호자 1명, n차 감염 1명 등이다.

지금까지 총 5642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187명, 음성 5104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대기중이다. 신규 환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어제(18일) 오후 2시부터 오는 21일까지 외래진료를 일시 중단한 상태다.

의료기관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서울시는 지난 15일부터 서울소재 상급종합병원 14개와 종합병원 43개 등 총 57개소에 대한 선제검사 등 특별점검을 진행중이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추가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상급종합병원 14개 중 지금까지 한번 이상 확진자가 발생한 곳은 9곳에 달한다. 종합병원 43개 중에서도 13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2회 이상 확진자가 확인된 비율은 40%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역학조사 결과 절반 이상이 종사자로 인한 감염이다. 이에 따라 종사자에 대한 검사를 강화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의료기관 방문시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