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주식시장 新 풍속도]⑥ 증권사 8~9% 고금리에도…'빚투' 사상최고 연일 경신

  • 기사입력 : 2021년01월02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02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주] 2020년은 주식시장 역사에 남을만한 일들이 많이 일어났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공포로 폭락했던 주식시장은 가파른 회복을 넘어 신고가를 새로 쓰고 있습니다. 공포와 바닥 시점에 주식을 대량 매수한 주체는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였습니다. 이들은 넘치는 유동성을 바탕으로 대거 주식을 쓸어담아 상당한 투자성과를 얻었습니다. 이제는 공매도, 주식양도세 등과 같은 주식 관련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주체로도 부상했습니다. 위태롭게 증가하는 신용거래, 공모주 투자 열풍, 바이오를 비롯한 일부 섹터의 초급등 현상, 급증하는 초단타 매매 등 '과열'에 대한 경고도 계속되고 있지만 시장의 상승 추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2020년 주식시장에 나타났던 새로운 풍속도와 함께 2021년 시장 전망을 짚어봤습니다.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지난해 주식시장이 급등하는 속도 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증가한 것이 바로 증권사에서 자금을 빌려 투자하는 '빚투'였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지난해 말 19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7월 사상 처음으로 13조원을 돌파한 이후 한달에 2조씩 추가로 늘리며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브레이크 없이 커지는 '빚투'에 정부는 증권사의 신용거래융자 적용 금리가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다. 신용융자 금리는 증권사, 기간, 고객등급, 영업점 계좌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3달 이상 빌리려면 대부분 8~9%의 고금리를 내야한다. 일부 증권사는 당국의 지적에 신용융자 금리를 소폭 인하했으나 여전히 8% 수준으로 은행에 비해 크게 높은 수준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020년 마지막 거래일인 30일 오후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52.96포인트(1.88%) 오른 2,873.47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11.01포인트(1.15%) 오른 968.42에 장을 마쳤고 달러/원 환율은 5.8원 내린 1,086.3.0원에 마감했다.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12.30 dlsgur9757@newspim.com

◆ 한달에 2조씩 늘어난 '빚투'…연중 내내 사상최대 경신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9조2296억원을 기록했다. 신용거래융자는 지난달 14일 사상 처음으로 19조원을 넘어섰다.

신용거래융자는 지난 3월 증시 급락으로 반대매매금액이 급격히 늘어나며 10조원에서 6조원 수준으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그러나 이후 주식시장이 꾸준히 상승하고 개인투자자의 빚투가 비례해서 늘어나며 계속 상승했다.

6조원이었던 신용거래융자는 두달만에 10조원으로 복귀했다. 사상 최고로 빠른 속도였다. 이 기간 신용거래융자 증가 속도는 일 평균 1131억원 수준이었다. 과거 신용융자가 빠르게 늘었던 시기인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2007년 2월 5일~6월 26일)에 675억원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빠른 속도다.

신용융자 증가 속도가 사상 최고를 기록하며 지난 7월에는 잔고가 사상 처음으로 13조원을 처음 돌파했다. 사상 최고치 경신 이후에도 신용융자 증가 속도는 줄어들지 않았다. 7월 말 파죽지세로 14조원을 돌파하고 8월초에는 15조원, 8월 중순에는 16조원을 돌파했다. 9월초 17조원까지 거침없이 늘어나다가 이후 잠시 정체됐다.

증시가 정체됐던 9월부터 11월까지 '빚투' 증가도 잠시 제자리걸음을 했다. 이 기간 16조~17조원을 오가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2월이 시작되며 18조원을 넘어서며 다시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12월 중순에는 재차 19조원을 넘어섰고 현재까지 19조원 수준을 유지 중이다.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2021.01.01 goeun@newspim.com

◆ 3달 빌리는데 금리 8~9%…증권사 실적↑ 

브레이크 없이 늘어나는 '빚투'에 증권사 실적은 함박웃음을 지었다. 국내 주요 증권사의 신용융자 금리는 증권사, 기간, 고객등급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은행 대출금리보다 상당히 높은 편이다. 180일을 초과하는 대출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증권사가 8~9%의 고금리를 매긴다.

키움증권의 경우 1~7일간에는 7.5%, 8~15일 8.5%, 16~30일 9.0%, 31~60일 9.0%, 91일 이상은 9.5%의 금리를 요구한다. 연체 이자율은 9.70%다.

미래에셋대우의 신용융자 금리(영업점 계좌)는 1~7일간 6.0%, 180일 초과에는 7.2%다. 영업점 외 계좌는 8.5%다. NH투자증권은 각각 4.5%~8.4%, 삼성증권은 4.9%~9.3%, 한국투자증권은 4.9%~8.8%, KB증권은 3.9%~7.9%다.

고객 등급에 따라서도 차이가 있다. 미래에셋대우의 1~7일간 금리(영업점 계좌)는 '다이아몬드' 등급은 6.0%지만 '플래티넘' 등급은 6.3%, '골드'는 6.6%, '실버'는 6.9%, '브론즈'는 7.2%다.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이자로 지난해 1월부터 지난 11월까지 벌어들인 돈은 8652억2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9일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실이 국내 27개 증권사를 조사한 결과다. 직전년도 전체 신용융자 이익(7629억4400만원)보다 1022억7800만원이 많았다.

주식거래가 늘어나면서 수탁 수수료도 크게 증가했는데, 빚투 증가로 대출이자 수익까지 늘어나며 증권사들의 올해 실적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2021.01.01 goeun@newspim.com

◆ 당국 인하 압박에 일부 증권사 소폭 인하

금융당국은 증권사 신용융자 금리가 너무 높다는 인식 아래 증권사의 신용융자 금리에 제동을 걸기 시작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해 8월 신용융자 금리 개선을 위해 업계와 TF를 구성했다.

당국은 한국은행이 금리를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금리를 낮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나 인하했지만 증권사는 그동안 신용융자 금리를 전혀 변동시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국의 압박으로 증권사들은 신용융자 금리를 하향조정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영업점 외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을 9.0%에서 8.5%로 낮췄다. 삼성증권은 기간에 따라 이자율을 0.7%p~1.0%p 낮췄다. 대신증권도 이자율을 1%p 하향했다.

다만 신용융자 금리를 인하한 증권사는 일부 증권사에 국한됐다. 증권사들은 조달비용이 은행에 비해 높기 때문에 신용융자 금리와 은행 금리를 동일선상에서 비교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또 빚투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상황에서 신용융자 금리를 낮추는 것은 빚투를 더 부추길 수 있다는 입장이다.

빚투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신용융자 대출을 중단하는 증권사도 늘어났다. 신용거래융자가 19조원을 넘어서면서 증권사마다 제한된 신용공여 한도가 급격히 소진됐기 때문이다. 지난달에는 삼성증권과 KB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이 신용융자 매수를 중단하거나 증권담보대출 중단에 나섰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