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고스트나인·P1하모니·드리핀·위아이까지…보이그룹 데뷔 경쟁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11:0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가요계도 침체기를 겪고 있지만, 하반기 가요시장은 보이그룹들의 데뷔 경쟁으로 뜨겁다. 이들 모두 정식 데뷔를 앞두고 영화, 리얼리티 프로그램 제작 등으로 남다른 홍보를 하며 분위기를 예열하고 있다.

◆ 마루기획 '고트스나인'-위엔터 '위아이'…Mnet '프듀' 출신 대거 포진

하반기 출격하는 아이돌 중 가장 먼저 데뷔하는 그룹은 바로 마루기획의 고스트나인이다. 이들은 23일 데뷔 앨범 '프리 에피소드1: 도어(PRE EPISODE 1 : DOOR)'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고스트나인 [사진=마루기획] 2020.09.22 alice09@newspim.com

모험심이 강한 9명의 소년들은 전 세계의 친구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고스트나인은 평균 나이 18세로, 3년이란 연습생 생활을 통해 체계적인 시스템 속에서 트레이닝을 받았으며 비주얼은 물론 보컬과 랩,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재능을 갖춘 최정예 멤버로 구성됐다는 평가다.

특히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후 틴틴으로 프리 유닛 데뷔를 했던 이우진, 이진우, 이태승을 포함돼 있다. 무엇보다 워너원 출신으로 솔로 가수로 활동하는 박지훈의 앨범과 틴틴 앨범 작업에 참여했던 실력파 멤버와 4개국어에 능통한 멤버들이 함께 해 글로벌 시장 공략 준비까지 마쳤다.

또 지구의 속이 비어 있고, 양극인 북극과 남극 사이에 들어갈 수 있는 입구가 존재한다는 '지구공동설'의 세계관을 표방한다. 이에 저마다 다른 얼굴을 한 9명의 고스트 캐릭터 '글리즈(GLEEZ)'를 선보였다.

'글리즈'는 텅 빈 지구 안에 사는 유령들을 뜻하는 영어(Ghosts Living in an Empty Earth)의 앞글자를 딴 뒤 제트(Z)를 붙인 이름으로, 지난 1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네마틱 워크인 '도어(DOOR)'를 선보이였고 세계관을 담은 캐릭터를 내세워 궁금증을 더한다.

'프로듀스' 시리즈로 얼굴을 알린 후 데뷔하는 그룹이 또 있다. 바로 위엔터테인먼트의 신예 위아이가 그 주인공이다. 위아이에는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레인즈로 활동한 장대현, 그리고 JBJ로 활약한 김동한이 포진돼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위아이 [사진=위엔터테인먼트] 2020.09.22 alice09@newspim.com

위아이는 장대현, 김동한을 포함해 용하, 요한, 석화, 준서로 구성된 6인조 보이그룹이다. 또 김요한과 강석화는 '프로듀스X101' 출신으로, 김요한은 최종 순위 1위에 올라 이후 엑스원으로 활동하며 남다른 팬덤을 구축하기도 했다.

이들은 팀명과 앨범을 통해 '우리는 하나'라는 의미를 강조한다. 위아이라는 팀명은 '우리는 하나. 하나 된 우리들만의 음악을 할 것'이라는 뜻이 담겼다. 데뷔 앨범 '아이덴티티:퍼스트 사이트(IDENTITY:First Sight)' 역시 '첫눈에 우린 하나라는 것을 느꼈다'라는 의미가 내포돼 있다.

데뷔를 2주 정도 앞둔 이들은 데뷔 카운트다운에 돌입해 위엔터테인먼트의 자체 리얼리티 콘텐츠 '위 고 업(OUI GO UP) 위인전'을 공개하며 출격 전부터 팬들과 소통하며 팬덤 구축에 나서고 있다.

◆ 리얼리티와 영화로…울림 '드리핀'-FNC 'P1하모니'

데뷔 전 리얼리티와 영화로 대중들에게 이미지를 제대로 각인 시킨 그룹도 있다. 울림엔터테인먼트의 드리핀과 FNC엔터테인먼트의 P1하모니다.

울림은 '프로듀스X101'의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 출신 차준호를 필두로 김동윤, 김민서, 이협, 알렉스, 주창욱, 황윤성까지 7명으로 구성된 신인 드리핀 데뷔 과정을 담은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런칭했다. 지난 7일 공개된 데뷔 프리퀄 '알레고리 오브 드리핀(Allegory of DRIPPIN)'에서는 일곱 멤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P1하모니 [사진=FNC엔터테인먼트] 2020.09.22 alice09@newspim.com

특히 이들은 지난 17일부터 KT OTT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첫 리얼리티 '위 아 드리핀(We are DRIPPIN)'을 공개했다. 이들은 루키에서 진정한 아이돌로 거듭나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친근한 매력을 발산한다는 계획이다.

내달 데뷔를 앞둔 FNC의 신인 그룹 P1하모니는 소속사 선배들이 지원사격에 나선 영화를 통해 얼굴을 알린다. 데뷔에 맞춰 개봉되는 영화 '피원에이치: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국내 최초 K팝 그룹 세계관의 장편 영화로, 멤버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이 의문의 바이러스가 퍼진 지구에서 희망을 찾는 과정을 그린다.

해당 영화에는 같은 소속사 배우 정진영, 정해인, 그리고 유재석까지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 9일 공개된 예고편은 3일 만에 100만뷰를 넘으며 데뷔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그룹 중 자신들의 세계관을 영화로 제작한 적이 없기에, 이색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한 가요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신인 그룹이 많이 컴백했고, 많이 데뷔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인 분위기가 침체됐지만, 이렇게 많은 그룹들이 컴백하고 데뷔하는 건 연말 시상식에서 받는 '신인상'의 영향이 아무래도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많은 신예들이 컴백했고, 데뷔한 만큼 연말 시상식에서 신인상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