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SNS 톡톡] 탁현민, 19년 뒤 '청년의 날' 기획자에게 편지…"BTS 선물 내가 부탁"

"고마운 BTS, 선물에 '기억할·들어볼만한, 되새겨볼만한' 3가지 담아"

  • 기사입력 : 2020년09월20일 11:24
  • 최종수정 : 2020년09월20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 행사 연출을 맡은 소회를 전하며 19년 뒤 행사를 기획할 담당자에게 '조언'을 전했다. 그는 특히 방탄소년단(BTS)가 전한 '2039선물'이 자신이 부탁한 것임을 소개하기도 했다.

탁 비서관은 지난 1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19년 후 청년의 날을 연출할 연출가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글을 올리며 BTS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탁 비서관은 "어떤 사람이 자신의 과거를 기억할 때, 자신이 거쳐 온 세월의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입장과 사고에 맞추어진 '생각'을 기억하는 것이었다"며 "그래서 부탁했다. 2020년 가장 위대한 성과를 이루어낸 청년들인 '방탄소년단'에게 미래의 청년들에게 지금의 심정을 담담히 말해달라 했다"고 설명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일부.[사진=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이어 "또한 올해 태어나 앞으로 19년 후에 청년이 될 다음세대의 청년들에게 '기억할 만한 무엇', '들어볼 만한 무엇', '되새겨 볼만한 무엇'을 남겨달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고맙게도 '방탄소년단'은 그 세 가지를 한 박스에 넣어 전달했다"며 "그 박스는 아마 지금 당신(20년 뒤 행사 연출가)의 앞에 놓여 있을 것이다. 이것은 19년 전 청년들이 2039년 청년들에게 주는 선물이지만, 1회 청년의 날을 연출한 나의 선물이기도 하다. 어떤 기획을 해야 할 지 고민스러울 연출가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모쪼록 이 과거로부터 온 메시지들이 유용하게 활용됐으면 한다"며 "2020년과 2039년의 차이가 엄청나다면, 그 간극의 의미를 알려줘도 좋을 것 같고, 만약 그 차이가 크게 없다면 어떤 세대이든 일관되게 갖게 되는 '청년정신'을 보여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또한 "어쨌든 연출하는 당신에겐 아마도 고마운 일일 것"이라며 "좋은 행사 부탁드린다. '라떼'는 행사를 잘해도 욕먹고 못하면 더 욕먹었던 기억이 있다. 건투를 빈다"고 덧붙였다.

한편 BTS가 증정한 2039선물은 정확히 19년 뒤에 열리는 제20회 청년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기념식을 시작으로 해마다 주목받은 청년의 작품, 의미 있는 물품, 메시지 등을 기탁 받아 19년 후 미래 청년세대에 공개하는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