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1600만명 돌파...베트남, 100일 만에 이어 추가 확진 나와 (26일 오후 1시 35분 기준)

  • 기사입력 : 2020년07월26일 16:1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6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600만명을 돌파했다. 사망자는 64만여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1시 35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1604만6986명, 사망자는 64만4527명이다. 이는 전날 보다 각각 37만381명,  5950명 증가한 것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417만8021명 ▲브라질 239만4513명 ▲인도 138만5635명 ▲러시아 80만5332명 ▲남아프리카공화국 43만4200명 ▲멕시코 38만5036명 ▲페루 37만5961명 ▲칠레 34만3592명 ▲영국 30만270명 ▲이란 28만8839명 ▲파키스탄 27만3113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4만6460명 ▲브라질 8만6449명 ▲영국 4만5823명 ▲멕시코 4만2645명 ▲이탈리아 3만5102명 ▲인도 3만2060명 ▲프랑스 3만195명 ▲스페인 2만8432명 ▲페루 1만7843명 ▲이란 1만5484명 ▲러시아 1만3172명 등이다.

◆ 베트남 다낭서 100일 만에 코로나19 지역감염 이어 추가 확진

베트남 다낭에서 100일 만에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발생하고 그 다음날에 또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26일 현지 VN익스프레스 영문판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다낭시 하이저우구에 거주하는 61세 남성이 누적 418번째 확진자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현재 다낭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남성은 중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산소호흡기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보건부는 전했다.

이는 전날 다낭에서 발생한 57세 확진자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현재 명확하지 않다고 보건부는 알렸다. 이 남성은 최근 해외를 다녀온 이력이 없고, 1개월 동안 다낭을 떠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친척 집을 방문했고 결혼식에 한 번 참석한 적은 있다는 전언이다. 

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했다고 보고, 코로나19 감염 의심 지역에 봉쇄령을 내렸다. 또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감염자 접촉자 추적과 대규모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 日 신규확진 하루 800명대 달해, 긴급사태 선포는?

일본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800명에 달했다.

25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확인된 신규 감염자는 도쿄 295명, 오사카부 132명, 아이치현 78명을 포함해 총 786명(밤 10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22일(795명) 이후 나흘째다. 특히 수도인 도쿄에서는 21일 이후 5일째 200명을 돌파했다. 현재 도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만975명에 육박한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요코하마에 입항한 뒤 집단감염이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712명)를 포함해 3만526명을 기록하며 이날 3만명을 돌파했다. 

2차 확산이 기정 현실화하면서 일본 정부가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할지 관심이다. 코로나19 대책을 이끄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매우 높은 수준에서 감염자 수가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으나, 긴급사태 선포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전날 취재진에게 "감염자 수가 늘어 긴장감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긴급사태로 대응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