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총선 D-1] 게임업계 '대변자' 나올까…이동섭·김병관 등 주목

게임법 개정안, 게임질병코드 등 이슈 산적
국회의원 후보자들 'e스포츠 공약' 내걸어

  •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15:12
  •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1대 국회선 누가 게임업계를 대변할까. 국회의원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로운 '대변자'의 등장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후보자들이 'e스포츠 활성화'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어 21대 국회에선 e스포츠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 처리부터 '게임질병 코드 국내 도입'까지 국회가 결정하거나 업계 의견을 대변할 이슈들이 국회 구성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핌DB]

우선 20대 국회서 활발히 활동했던 '국회 게임포럼' 구성원 일부가 선거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보건복지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게임포럼 구성원으로서 업계에 힘을 보탰던 김세연 미래통합당 의원(부산 금정구)은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해 아쉬움을 남겼다.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 이동섭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노원을)는 게임 업계가 가장 주목하는 인사다. 20대 국회서 '대리게임 처벌법' 'e스포츠 표준계약서법' 등 다수의 게임 법안을 발의했고, 게임질병코드 이슈가 터지자 토론회를 여는 등 공론장을 적극적으로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후보는 공약에 'e스포츠·게임산업육성센터 설립'을 제시했다.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e스포츠 시장은 매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상태다. 이 후보는 공약을 통해 "게임문화산업 분야의 융복합을 통해 노원지역 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게임사 '웹젠' 대표 이사직을 지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에도 경기도 성남시 분당갑에 다시 도전장을 냈다. 김 후보는 20대 국회서 당내 최고위원은 물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주요 상임위원회를 두루 거쳤다.

게임 업계를 직접 대변하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활동하진 못했지만, 게임 포럼 멤버로 업계 이슈엔 조용한 대변자가 돼 왔다. 지난해 5월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이용 장애'를 질병 코드로 배정하자 물밑에서 국내 관련 부처를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관련 토론회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등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성남=뉴스핌] 윤창빈 기자 = 경기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의 야경. 2019.12.31 pangbin@newspim.com

21대 총선 공약에선 이 후보와 마찬가지로 'e스포츠 경기장 유치'를 언급했다. 경기도도 '2020년 경기 e스포츠 육성계획'을 지난 1월 발표하고 게임 산업 육성 의지를 밝힌 만큼 시너지가 날 것으로 보인다.

매년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가 열리는 벡스코 지역(부산 해운대구갑)에 출사표를 던진 유영민 민주당 후보와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도 게임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유 후보는 'e스포츠 상설, 스타디움 유치'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게임포럼 소속인 하 의원은 '롤(리그오브레전드·LoL)드컵 유치로 e스포츠 산업 활성화' '게임문화 콘텐츠 융복합타운 건립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한 게임 업계 관계자는 "게임 산업이 매년 성장하고 있고 각종 규제도 많이 완화돼 기업환경이 더욱 나아지는 분위기"라면서 "21대 국회서도 게임 업계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