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작년말 대외채무 4670억달러...전년비 258억달러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지난해 말 대외채무가 4670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258억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기간 순대외채권은 4806억달러로 30억달러 증가했다.

20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말 대외채무 동향·평가'에 지난 2019년말 기준 대외채무는 4670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258억달러 증가(전분기대비 68억달러↑)했다.

단기외채(만기 1년 이하)는 1345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89억달러 증가(전분기대비 10억달러↑)했고 장기외채(만기 1년 초과)는 3325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169억달러 증가(전분기대비 58억달러↑)했다.

대외채권은 9476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288억달러 증가(전분기대비 53억달러↑)했으며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4806억달러로 전년말 대비 30억달러 증가(전분기대비 15억달러↓)했다.

우리나라 대외채무 동향 [자료=기획재정부] 2020.02.20 204mkh@newspim.com

지난해 외채는 전년말과 비교해 정부·은행·기타 부문에서 증가한 반면 중앙은행 부문은 감소했다.

정부 부문(83억달러↑)은 외국인 국고채 투자 확대 등으로 대외채무가 증가했다. 은행 부문(147억달러↑)은 단기 차입금(55억달러↑)·비거주자 예수금(50억달러↑) 증가, 장기 외화증권 발행 확대(33억달러↑) 등으로 증가했다. 기타 부문(55억달러↑)도 장기 외화증권 발행 확대(68억달러↑) 등으로 증가했다.

반면 중앙은행 부문(26억달러↓)은 외국인 보유채권에 대한 만기상환 등으로 감소했다. 외채 건전성 지표는 총외채·단기외채 증가에도 불구하고 30% 내외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단기외채·총외채 비중(0.3%p), 단기외채·보유액 비율(1.8%p)은 전년말 대비 상승했으나, 3·4분기 하락세(단기외채 비중 1.2%p↓, 단기외채 비율 1.6%↓)를 보였다.

기재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정부는 대외채무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대외건전성 관리를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