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고위공직자 입시비리 전수조사‥.국민 3명 중 2명 "실현 가능성 낮다"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정당 지지층에서 "가능성 낮다" 우세

  • 기사입력 : 2019년10월28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여야가 고위 공직자의 자녀 대학 입시 비리에 대한 전수조사 법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국민 3명 중 2명은 전수조사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비리 의혹 전수조사가 실현될 가능성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실현 가능성이 낮다(매우 낮음 25.0%, 낮은 편 41.2%)는 응답이 66.2%로, 높다(매우 높음 8.7%, 높은편 16.0%)는 응답(24.7%)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28일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9.1%다.

세부적으로는 거의 모든 지역, 연령층,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여론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은 모든 지역에서 우세했다.

<출처=리얼미터>

또 이념성향별로 보수층(19.3% vs 74.8%), 중도층(26.8% vs 66.9%), 진보층(30.4% vs 64.4%), 지지정당별로 바른미래당(9.5% vs 87.0%)과 자유한국당(20.6% vs 73.1%), 더불어민주당(28.9% vs 60.4%), 정의당(39.0% vs 58.0%) 지지층, 무당층(20.6% vs 60.6%) 등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낮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한편 지난 9월에 실시한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찬반 여론조사(9월 25일)'에서는 찬성이 75.2%, 반대가 18.3%로 국민 4명 중 3명 이상의 대다수는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비리를 전수 조사하는 데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입 제도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9월 4일)'에서는'수시(22.5%)'보다'정시(63.2%)'가 보다 바람직한 대학입시 제도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