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쟁점규제' 전문가 포럼 개최

규제자유특구 지정 앞두고 개인정보보호 이슈에 대한 각계 전문가 의견 청취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규제자유특구 쟁점규제인 개인정보보호 이슈에 대한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중기부는 지난 4월 17일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특례법'(약칭:지역특구법)이 시행됨에 따라 규제자유특구 지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단위로 신기술에 기반한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비 수도권지역에 핵심규제들을 패키지로 완화하기 위해 지정되는 구역이다.

이번 포럼은 규제자유특구 세계 최초 지정에 앞서 쟁점규제인 개인정보보호 이슈와 관련해 관계부처와 학계·법조계·업계 등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해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포럼은 고환경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의 '지역발전과 혁신성장을 위한 바람직한 개인정보 규제개선 방안'이란 발제에 이어 개인정보 보호와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뒤따랐다.

이번 행사는 '개인의 사적 정보 보호'와 '디지털 경제시대 데이터 중심 서비스 제공'이라는 상충되는 두 관점의 균형을 조화롭게 도모하고, 신기술 관련 규제개혁을 통해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장으로서 의의가 있었다는 평가다.

이날 박영선 장관은 "4차산업혁명시대에서 개인정보는 빅데이터의 원천이고, 개인정보 보호의 매듭을 풀지 않고 글로벌 경쟁에서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것은 요원한 일일 수밖에 없다"며 "개인 정보에 대해서도 이제는 정치적, 사회적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혁신성장을 가로막는 규제의 벽을 넘기 위해 우선 한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실증하는 것이 규제자유특구의 목적인 만큼, 처음 시행되는 특구 사업을 통해 사회적 합의 과정으로 나아가는 첫 걸음을 내딛어 보자"라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