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세계 16개국 황씨 종친 1700명 파주 반구정에 온다

파주 반구정 제례의식, 서울에 모여 경제협력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주=뉴스핌] 내종석 기자 = 2019년세계황씨종친총회간친대회가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반구정과 서울 서초구 The-K Hotel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한국황씨중앙종친회가 유치했으며 세계 16개 나라에서 온 1700명의 황씨 종친들이 참석한다.

2019년 세계황씨종친총회 간친대회 포스터.[사진=한국황씨중앙종친회 사무국]

파주시 문산읍 반구정로에 위치한 반구정(伴鷗亭) 경내에서는 황성태시조(黃姓太始祖) 운공(雲公) 목종공(睦終公), 한국황씨 도시조(都始祖) 학사공(學士公) 낙공(洛公), 조선 명재상 익성공(翼成公) 방촌(厖村) 황희(黃喜) 정승 등 세 조상님께 제사행사를 갖는다.

이날 행사는 조선의 명재상이며 청백리의 표상인 익성공 방촌 황희 정승(1363~1452) 기념관과 방촌영당이 있는 반구정에서 치러져 더욱 의미가 크다.

이어 18일에는 서울 서초해 더케이호텔에서 환영회를 열고, 19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개회식과 환송연을 끝으로 1박2일간의 행사를 마무리한다.

이들 황씨종친들은 4박5일정도 한국에 머물며 주요 한국 문화재 관람, 주요 기업 ‧ 대형 유통업체 ‧ 한국 황씨 종친이 운영하는 기업체를 방문해 기업현황을 청취하고 거래계약 체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종친회는 이번 대회를 통해 30억원 이상 계약이 이루어져 우리 경제에 기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세계황씨종친총회 황영초(중국) 이사장은 "황씨 종친은 세계 각국에 7000만명이 있고 매년 나라를 바꿔가면서 대회를 열고 있는데 올해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가 서른아홉 번째 대회"라며 "종친이 경영하는 사업을 서로 돕고 협력해 종친 기업과 거래를 확대하는 것이 중요한 안건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자세한 문의는 한국황씨중앙종친회 사무국(02-469-7055~6)으로 하면된다.

paju12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