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5G 시대]③ 47조 새시장 열린다...산업 융합 '대변화'

KT, 5G 상용화 시장규모 47조 8000억원 예상
제조·자동차·스마트팩토리 등 기능 향상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5:25
  • 최종수정 : 2019년03월22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5G 시장 규모는 최소 47조 8000억원으로 추산된다. 기업 간 적극적인 인수합병(M&A)이나 새로운 비즈니스 등장 등을 감안하면 이 보다 더 크게 커질 수도 있다.

5G 특징인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은 통신·자동차·제조 등 기존 산업 영역뿐 아니라 기반환경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 과정에서 33만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5G 상용화에 따른 제조·운송·보건·의료, 재난·안전 등 산업 간 융합과 혁신을 촉발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자료 = 삼정KPMG]

◆5G 상용화, 47조 8000억원 가치

22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최근 발표한 '5G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보고서에서 5G 상용화가 오는 2030년까지 최소 47조 8000억원(국내 기준)의 사회경제적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정KPMG는 세계 5G 시장 규모를 2026년 기준 2194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기업간 인수합병(M&A)이 이어지며 시장 규모도 점차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삼정KPMG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통신기업 최고경영자(CEO)의 75%는 향후 3년간 M&A를 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국내 이동통신사 및 관련 업종 또한 예외는 아니다.

통신 속도에 초점이 맞춰졌던 이전 세대와 달리 5G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파급력을 끼친다.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이라는 5G의 세가지 특징에 따라 제조·자동차·스마트팩토리 산업 등에 변화를 불러오는 것.

KT는 구체적으로는 국내 제조(15.6조원), 자동차(7.3조원), 금융 (5.6조원), 미디어(3.6조), 헬스케어(2.9조) 운송 (2.8조원) 농업(0.26조원) 보안/안전(0.72조원) 에너지(1.1조원) 유통(2.5조원) 등 총 10개 산업영역에서의 경제적 효과를 전망했다.

아울러 국내 스마트오피스(3.6조원), 스마트시티(0.9조원) 스마트홈(0.29조원) 비도시지역(0.56조원) 등 4개 기반 환경에서 5억 4000억원의 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자동차·스마트팩토리 분야 효율 향상 '기대'

특히 자동차는 5G 기술과의 융합이 기대되는 분야로 손꼽힌다. 빨라진 통신 속도를 기반으로 주행중 차량간 위치·속도 운행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자율주행을 가능케한다는 얘기다. 

스마트팩토리 분야도 5G 효과가 톡톡히 나타날 전망이다. 공장의 생산품목 종류, 재고, 생산효율 등 작업정보를 실시간 공유해 최적화된 상태를 자동적으로 유지하면 작업효율성이 높아지게 된다. 

여기에 고용창출도 예상된다. 5G 기지국을 전국에 촘촘히 세우고 관련 산업이 커지면서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나게 된다. 업계는 일자리 창출 규모를 33만여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5G 초기 신규 수요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시장 수요 창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이 과정에서 정부나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것.

이웃나라인 일본의 경우, 총무성 주도로 지난 2016년부터 민·관·학계가 참여하는 '차세대 이동통신시스템 위원회'를 구성하고 5G 서비스모델 정교화 작업을 진행했다. 사회문제와 5G 기술을 접목시켜 초기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노력한 셈이다.

예를 들면, 5G 기술을 활용한 고령자의 운전 리스크 대응, 격오지 진료소-종합병원 간 고해상도 진단 영상 전송 및 실시간 커뮤티케이션의 사업화 등이다. 또한 5G 기술을 통해 교육격차나 지역소외 현상을 극복을 시도하는 등 새로운 수요 창출 연계를 시도했다.

김성용 정보통신산업연구원(KICI) 책임연구위원은 "5G가 상용화 되면 사물인터넷(IOT)기반의 다양한 무선서비스 종류가 급증하면서 빅데이터가 쏟아질 것"이라며 "이제는 5G네트워크가 단순 이동통신기술을 넘어 속도를 갖춘 무선 기반 서비스 통신 기술"이라고 말했다. 그는 "KT가 5G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 솔루션 등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자체 측정하는 사회 인프라 서비스를 구축한 것처럼 5G 자체가 차후에 도래하는 모든 서비스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