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규제 '휘청' 교육주, 직업 교육 정책으로 돌파구 찾아

산업 구조 전환·신흥산업 부상 속 인재 육성 수요증가
정부 지원 잇따르며 규제 충격 피할 세부 섹터로 주목
시장 규모 수 십 조 원 육박, 투자 가치 부상

  • 기사입력 : 2021년10월25일 16:54
  • 최종수정 : 2021년10월25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2일 오후 4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당국의 규제 칼날에 휘청거렸던 A주 교육 섹터가 비로소 안정을 되찾는 모습이다. 최근 수 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연출하면서 깎였던 체면을 다시금 세우고 있다. 의무교육 단계 학생들의 학업 부담과 사교육 부담 경감을 위한다는 명분 하에 당국의 관리감독 강화 대상이 된 교육 업계지만, 직무 및 기능 교육·성인교육을 중심으로 한 직업교육 업계에 대해서는 정부의 정책 지원이 잇따르면서 직업교육 시장이 교육 업계 및 투자자의 '피난처'가 되고 있다.

◆ 교육 업계 '희망'된 직업교육

중국 정부는 올해 7월 말부터 사교육을 사실상 금지했다. 의무교육 단계인 K12(취학 전 교육, 초중고 12개 학년) 학생들에게 예체능 이외 중국어(국어)·영어·수학 등을 가르치는 사교육 업체 설립을 금지하고, 기존 사교육 업체에 대해서는 모두 비영리성 기관으로 전환하도록 요구했다. 또 사교육 업체의 기업공개(IPO)를 통한 자금 조달을 금지하고, 교육 업계 상장사들과 외국인들의 투자도 금지함으로써 사교육 업체의 '돈줄'을 차단했다. 사교육 원천 봉쇄를 통해 자녀 양육 부담을 줄이고, 이를 통해 출산율을 높이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었다.

사교육 업계에 대한 고강도 규제에 중국 교육 업계는 충격을 받았다. 교육 관련 상장사들의 주가가 줄줄이 급락한 가운데, A주 교육 섹터 대장주로 꼽히는 중공교육과기(中公教育·002607)는 연초 대비 65% 가량 내려앉았다.

그러나 최근 교육 업계에 '희소식'이 전해졌다. 중국 당국이 직업교육에 대한 중대 지원 정책을 발표한 것.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판공청과 국무원 판공청은 이달 12일 '현대 직업교육 고품질 발전 추진에 관한 의견(이하 '의견')'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기능형 사회 건설을 전면 추진할 것이라며, 직업본과교육 학생 모집 규모가 고등직업교육 학생 모집 규모의 10% 이상이 되도록 하고 직업 교육 질을 눈에 띄게 제고할 것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한, 2035년까지 직업교육 수준이 세계 선두권에 진입하게 하고, 기술·기능 인재의 사회적 지위를 대폭 향상시키며,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 전면 건설 중 직업교육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의견' 출범 이후 전문가들은 교육 업계가 직업교육이라는 서광을 맞이했다고 분석한다.

동오(東吳)증권은 '의견'이 직업교육 육성과 관련하여 상당히 세부적인 지원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며, 정책 호재와 함께 실적 신장에 힘입어 직업교육 섹터 밸류에이션이 회복될 것이라고 점쳤다. '의견'에 직업교육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방침이 담기고, 직업교육 발전을 위한 양호한 정책 및 사회환경 조성을 강조한 것은 직업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더욱 커졌음을 의미한 것이라며, 학생 모집·자금조달·토지·세수 등과 관련된 세분화한 지원 내용이 제시됐다고 동오증권은 설명했다.

사실 중국 당국은 2019년부터 고등 직업교육 관련 지원 정책을 잇따라 발표해 왔다. 2019년 2월 국무원이 '국가 직업교육 개혁 실시 방안'을 발표한 이후 현재까지 직업교육 및 취업 관련 지도성 정책만 35개에 달하며, 현행 직업교육법 시행 25년 만에 처음 개정된 '중화인민공화국 직업교육법' 역시 올해 3월 정식 채택됐다.

35개 정책은 대부분 직업교육의 수준 제고 및 규모 확장을 강조하고, 정규교육과 직업교육 양자를 모두 중시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각 기관은 2019년과 2020년 2년 동안 정책적 기반을 다진 데 이어 올해부터는 중국의 직업교육 지원 방점이 업계의 균형적 발전 추진에 찍혔다며, 향후 직업교육 업계의 진일보한 발전을 위한 기틀을 더욱 견실히 다지기 위한 노력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만굉원(申萬宏源)증권은 이번 '의견'의 출범은 직업교육 지원 의지를 더욱 명확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응용형 인재 양성의 주축인 고등교육 및 직업교육 관련 상장사들이 학생 모집 규모·신규 업무 확장 등 부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자본시장, 유망주 찾기 분주

정부 방침의 영향을 크게 받는 중국 증시는 이번에도 '헤비급' 문건 발표에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의견'이 발표된 직후인 13일 A주 내 직업교육 테마주 주가가 급등한 것. 

중국 증시 정보 제공 플랫폼 동화순(同花順)에 따르면, 13일 A주 직업교육 테마주는 평균 2.4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상승률은 당일 0.42% 오른 상하이종합지수 상승률을 크게 웃돈 것으로, 동화순이 집계하는 섹터별 상승률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직업교육 섹터로 거액의 자금이 유입됐다. 자금 순유입을 기록한 섹터 내 종목은 31개로, 전체의 50%를 차지했다. 종목별로 보면, 중공교육과기(中公教育·002607)에 8160만 6700 위안이 순유입 되며 종목 중 1위를 차지했고, 국맥과기(國脈科技·002093) 등 5개 종목에는 5000만 위안 이상, 천주문화(天舟文化·300148) 등 5개 종목에는 1000만 위안 이상이 순유입 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공교육과기와 국맥과기, 천주문화를 비롯한 11개 종목에만 하룻동안 5억 5200만 위안, 우리돈 1000억 원 이상이 집중된 셈이다. 

홍콩 증시도 반응을 보였다. 18일 홍콩 증시에 상장 중인 교육 테마주들이 개장 초반부터 강세를 연출했다. 중국교육그룹(中教控股·00839.HK)의 경우 장중 한때 15% 이상 급등했으며, 우화교육(宇華教育·06169.HK)는 거래 개시와 함께 수직 상승하며 장중 한때 20% 이상 치솟기도 했다. 

21일 약보합세로 거래 마감한 A주 교육 섹터는 22일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직업교육 시장의 성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그간 규제 여파로 관련 종목들이 충분히 조정을 받은 만큼 직업교육 테마주들이 합리적 밸류에이션을 회복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평안(平安)증권은 장려성 정책이 출범함에 따라 교육 업계에 대한 시장의 비관적 정서가 상당 부분 사그라들 것이라며, 밸류에이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학력인증 직업교육과 비(非) 학력인증 직업교육 두 개 측면에서 투자 기회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비 학력인증 직업 교육과 관련해서는 △ 자격증 및 시험 대비 △ 성인 입시교육 등 학력제고 △ 기술연수 세 개 세부 테마를 중심으로 접근할 것을 조언했다. 

중공교육과기는 직업교육이 A주 투자 재료로 부상한 뒤 가장 자주 언급되는 종목이다. 각종 시험 및 직업 관련 자격증 대비 교육·업무기능 교육 등이 주요 사업 부문으로, 대학생·대학원생 등 젊은 세대 취업준비생이 주력 서비스 대상이다. 중국 전국 319개 지급시(地級市)에 걸쳐 710개 학습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해 영업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22% 이상 증가한 112억 위안을 기록했다. 시가총액은 680억 9000만 위안이다. 

신남양(昂立教育·600661)과 랑섬과학기술(豆神教育·300010)도 직업교육 대표 종목으로 꼽힌다.

신남양은 K12의무교육과 직업교육영유아교육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상하이를 중심으로 각 지역 중점 도시들을 거점으로 삼고 있으며, 상당한 고객 충성도와 신뢰도를 형성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직업교육은 신남양의 중점 전략업무 중 하나로, 고등직업학교와 직무기능 연수·일어교육·고급 경영관리 교육 등을 강조하고 있다. 올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10% 이상 증가한 1억 6900만 위안을 기록했고, 시가 총액은 36억 위안을 넘어섰다. 

랑섬과학기술은 교육 업무와 정보보안 업무를 주력 업무로 내세우고 있다. 베이징에 본사가 있고, 상하이·광저우(廣州)·청두(成都)·선양(沈陽)·난징(南京) 등 20여개 도시에 분사·자회사를 설립했다. 광저우·베이징·창사(長沙)에 3대 운영센터를 구축했고, 전국 26개 성·시 163개 도시에 400개 이상의 캠퍼스를 보유하고 있다. 온라인-모바일-오프라인이 결합한 온라인 교육기업으로 성장 중이다. 시가 총액은 32억 9000만 위안이다. 


◆ 직업교육 시장, 수 십 조 원 블루오션 부상

산업 구조 전환 및 고도화가 추진 중인 현재, 새로운 전략적 신흥산업이 부상하고 그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전문 기술과 높은 수준의 소양을 갖춘 인재 수요는 증가하고 있는 반면, 고급 기능형 인재 공급은 심각하게 부족한 것이 중국의 현실이다. 중국 당국이 직업교육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유다. 

최근 서비스업이 성장하고 제조업의 기술 업그레이드 수요가 커지면서 직업교육 시장 성장을 촉진하고 있다. 중국 직무기능교육 시장 규모는 2016년부터 부단히 확대되며 2016년의 880억 위안 수준에서 지난해 1416억 위안으로 늘어났고, 올해는 171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직업교육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자본의 '침투'에서도 엿볼 수 있다. 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직업교육 섹터의 융자 건수가 11건으로 전체 세부 섹터 중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융자 규모에서도 직업교육 섹터가 1위를 차지했는데, 전체 융자액인 147억 3800만 위안 중 83%에 가까운 122억 2000만 위안이 직업교육 섹터의 융자액이었다. 

텐센트 투자와 IDG 캐피탈·힐 하우스 캐피탈 그룹 등 중국 국내외 유명 투자기관들도 중국 직업교육 시장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